UPDATE. 2022-07-02 06:23 (토)
전라남도, 24시간 재택치료 상담센터 운영한다!
전라남도, 24시간 재택치료 상담센터 운영한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2.02.09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개소…일반관리군 대상 동네 병·의원 연계 비대면 진료 추진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가 10일부터 재택치료 일반관리군을 대상으로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준비에 착수하고 동네 병·의원과 연계해 비대면 진료를 추진한다.

전남도청 전경 (원 사진-김영록 전남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일반 재택치료자가 사각지대에 놓이지 않도록 24시간 재택치료 상담센터를 운영, 동네 병의원과 연계해 비대면 진료가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살피겠다”며 “더 많은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도록 지속해서 독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재택치료 모니터링 체계 개편에 따라 집중관리군에 비해 위험도가 낮은 일반관리군은 자가관리를 하고, 필요한 경우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에서 병·의원과 연계해 비대면 진료를 시행한다.

이에 따라 일반관리군을 중심으로 한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를 도(코로나19 상담센터) 1개소, 시군(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 22개소 등 23개소를 개소하고, 24시간 운영할 방침이다.

보건소 내 재택치료 추진단이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에서 행정 및 의료 상담을 하고, 필요시 동네 병·의원과 연계해 전화상담 및 의약품 처방을 하게 된다.

재택관리지원 상담센터는 의료·보건·행정인력 등을 갖추고 행정민원 처리,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 연계, 의료 상담, 응급상황 발생 시 의료기관 연계 및 이송 수단 협조 요청 등 역할을 한다.

재택치료 일반환자군 대상 비대면 진료가 가능한 호흡기 전담 클리닉은 도내 민간 의료기관 15개소다. 또한 현재 운영 중인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은 80개소로, 총 104개소가 참여할 예정이다.

전남도는 코로나19 검사부터 재택치료 등 환자에 대한 의료적 통합관리 등이 가능한 동네 병·의원을 대상으로 추후 360개소까지 확충할 예정이다.

비대면 처방에 따른 의약품 배송은 동거가족 수령이 원칙이지만, 독거노인 등 수령이 어려운 경우 보건소에서 배송을 지원키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