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8 16:03 (수)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 “아파트 위탁사 부정‧비리 당장 감사해야”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 “아파트 위탁사 부정‧비리 당장 감사해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2.01.25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행부에 조례에 따른 감사반 편성‧운영 촉구…아파트 관리지원센터 신설 주장

“주택관리사협회, 소장들에게 김 의원 실명 거론하며 항변하라 문자메시지 보내“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정의당, 하남동·첨단1‧2동·비아동·임곡동)이 25일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아파트 위탁사업자 부정‧비리를 감시하기 위해 조례 의무사항인 감사반 편성‧운영을 촉구했다.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이 광산구의회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위쪽 화면에 주택관리사협회가 회원(관리소장)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보인다.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이 광산구의회 제270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 위쪽 화면에 주택관리사협회가 회원(관리소장)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보인다.

김영관 의원은 먼저 “작년 12월 정례회 구정 질문을 통해 공동주택 위탁사업자들의 4대 보험 과다 청구 부정‧비리를 폭로하고 집행부가 전수조사를 추진했지만, 지난 한 달의 시간 동안 공동주택 위탁 사업사 197개 중 자료 요구에 답한 곳은 3곳뿐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5년간의 자료 요청에 필요한 시간을 충분히 제공했지만, 위탁사가 회계 ‧ 관리 운영 자료를 제출하지 못한다는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라며 답변을 촉구했다.

이어 “관리소장들이 소속되어 있는 주택관리사협회가 본 의원의 실명을 거론하면서 민원을 제기하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라며 실제 발송된 화면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와 함께 “위탁사 직원으로 소속되어 있는 관리소장들과 주택관리사협회가 위탁사를 대신해 나서는 것이 옳지 않다”라고 지적했다.

주택관리사협회가 회원(관리소장)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주택관리사협회가 회원(관리소장)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계속해서 “본 의원이 정의당 광주시당 아파트 위탁사 비리 대책 특별위원장을 맡아 접수된 광주시 전체 27건 중 유효한 제보가 18건이며, 이중 광산구 제보는 11건으로 제일 많았다”라며 “11건의 제보들은 최소 6개월에서 3년 이상 갈등이 지속되어 온 실질적인 분쟁상태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동주택관리법」에 따라 2017년 「광산구 공동주택 관리 업무 감사 조례」를 제정하고, 감사반을 의무적으로 편성하도록 규정했음에도 불구하고 감사반을 편성하지 않았다”라며 “본 의원이 지난 12월 구정 질문을 통해 지적한 이후 한 달이 지났지만, 집행부가 감사반 편성안과 운영안을 제출하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광주시 공동주택 1,177개소 중 44.9%가 위탁관리 중이며, 광산구 285개소 중 69.1%가 위탁관리를 맡기고 있다”라며 “광산구 주민 83%가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기 때문에 아파트 관리지원센터를 신설하거나 공동주택 전담 임기제 공무원을 채용해 전문력을 보완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