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8 16:03 (수)
광주광역시, 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 확대한다!
광주광역시, 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 확대한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2.01.25 11: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소득인정액 기준 중위소득 자격 45→46% 완화
- 임차가구 급여 기준임대료 5.6% 인상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올해부터 주거 취약계층을 위한 주거급여 지원을 대폭 확대해 추진한다.

광주광역시 전경 (원 사진-이용섭 광주광역시장)

먼저 1월부터 주거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주거급여 지원대상 기준을 중위소득 45% 이하에서 46% 이하로 완화하고, 임차가구의 급여도 평균 5.6% 인상해 지원한다.

주거급여는 실제 임차료를 지불하고 있는 가구에게 지원되는 임차급여와 자가가구에 지원되는 수선유지급여로 구분된다.

임차급여는 가구 소득인정액 및 가구원 수별로 기준임대료를 상한으로 실비지원되며, 올해 기준임대료는 1인 가구 20만1000원, 2인 가구 22만4000원, 3인 가구 26만8000원, 4인 가구 31만원으로, 지난해보다 평균 5.6% 인상됐다.

수선유지급여는 주택의 노후도에 따라 경보수(457만원/3년 주기), 중보수(849만원/5년 주기), 대보수(1241만원/7년 주기)로 구분되며, 광주시는 지난해 6만9388가구에 708억8792만원의 주거급여를 지원했다.

정현윤 광주광역시 주택정책과장은 “매년 기준 중위소득 기준 상향을 통해 주거급여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있다”며 “지원이 필요하지만, 혜택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