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8 16:03 (수)
전라남도 ' 2천억 관광사업' 2022년 첫 투자협약 개최
전라남도 ' 2천억 관광사업' 2022년 첫 투자협약 개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2.01.19 1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휘㈜ 자회사 ㈜에드가진도, 녹진관광지에 호텔․리조트 건립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는 19일 진도타워에서 도휘㈜의 자회사인 ㈜에드가진도와 2천억 원 규모 관광 개발사업을 추진키로 하고 새해 첫 투자협약을 했다.

전남도와 진도군은 19일 오후 진도군 군내면 진도타워에서 (주)에드가진도, 도휘(주)와 진도 녹진관광단지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2000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진도군 관계자들은 진도타워에서 (주)에드가진도, 도휘(주)와 진도 녹진관광단지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2000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신안의 작은 섬 반월·박지도 ‘퍼플섬’이 지난해 제1회 유엔 세계 최우수 관광마을로 선정됐다”며 “이곳 울돌목을 포함해 도내 바다와 섬, 갯벌 등 비교우위 자원 곳곳에 상상력을 입혀 세계인이 몰리는 관광 중심 전남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성명준 에드가진도 대표는 “녹진관광지는 이순신 장군의 얼이 서려 있는 곳”이라며 “건축물에 역사성과 스토리를 스며들게 해 시설물 자체만으로도 관광상품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진도군 관계자들은 진도타워에서 (주)에드가진도, 도휘(주)와 진도 녹진관광단지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2000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

협약에 따라 ㈜에드가진도는 오는 2024년까지 진도 녹진관광지에 대규모 호텔 388실과 고급 리조트 풀빌라 40실 등을 건립한다. 사업이 마무리되면 지역 내 300여 명의 고용 창출이 전망된다.

모기업인 도휘㈜는 무안 남악 에드가 오피스텔을 9차까지 준공하고 충남 내포, 서울 역세권에 청년주택 건설 등 사업 영역을 전국으로 확대 중인 지역 토종기업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진도군 관계자들은 진도타워에서 (주)에드가진도, 도휘(주)와 진도 녹진관광단지 호텔&리조트 건립을 위한 2000억 원의 투자협약을 체결한 뒤 리조트 조성 예정지를 살펴보고 있다.

이번 협약은 전남도가 체류형 관광거점 도약을 목표로 야심차게 추진하는 ‘2022~2023 전라남도 방문의 해’를 시작하면서 맺은 첫 관광사업 투자협약이다.

지난해 진도 명량해상케이블카 개통으로 관광객이 크게 늘면서 한껏 고무된 지역 관광업계는 이번 투자가 인근 해남 우수영 관광지와 연계해 전남 서남권의 ‘머무는 관광’ 활성화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