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9 00:09 (토)
공정위원장 "협상력 열위 사업자 구제…불공정 분쟁조정 활성화"
공정위원장 "협상력 열위 사업자 구제…불공정 분쟁조정 활성화"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1.11.26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뉴스1 © News1

 


(세종=뉴스1) 한종수 기자 = 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26일 "불공정거래로 인한 피해를 신속히 구제하고, 협상력 열위에 있는 사업자들이 제대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제도 보완 및 법 집행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날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스카이홀에서 갑을 분야 정책 평가 및 정책 방향 모색을 주제로 열린 학술 심포지엄에 축사자로 나서 "협상력 열위에 있는 사업자들이 불공정거래행위라는 이중고를 겪게 될 경우 경쟁력과 열정을 갖춘 사업자라 하더라도 자생기반을 잃고 퇴출되는 악순환이 반복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위원장은 "균형잡힌 상생의 경제 생태계가 조성돼야 경제적 약자를 포함한 시장 내 모든 경제 주체가 각자의 역량을 최대한 발휘하면서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될 수 있다"며 "이러한 공정 경쟁의 토양이 마련돼야 한국 경제가 나아가야 할 혁신 성장도 견인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공정위가 그간 법·제도 개선 및 상생협력을 위한 유인책 마련, 가맹종합지원센터 및 납품단가 조정 신고센터 설치·운영 등의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그 결과 하도급, 가맹, 유통 분야에서 거래관행이 개선됐다고 응답한 비율이 2017년 대비 2020년 상당히 높아졌다"고 소개했다.

조 위원장은 "그렇지만 공정위를 향한 기대는 여전히 높은 것 또한 현실이다"라며 "특히 기술융합 등의 특징을 가진 4차 산업혁명은 물론, 코로나19 등으로 인해 가속화된 시장환경 변화는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의 열악한 지위를 한층 더 불안한 상황에 놓이게 할 뿐만 아니라 기존의 제도 및 법집행체계에 대한 재검토 필요성을 높이고 있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소사업자들에 대한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해 조정원 등 여러 주체들과 협업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분쟁조정을 활성화하고 법 집행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상생협력 문화가 널리 확산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공정위와 한국유통학회(학회장 정연승 교수), 하도급법학회(학회장 정종채 변호사)와 공동으로 마련한 행사로 1부 가맹·유통·대리점 분야 정책 평가와 2부 하도급 분야 정책 평가 2개 부문으로 나눠 주제발표 및 전문가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