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3 16:40 (금)
목원대, 24일까지 온·오프라인 축제
목원대, 24일까지 온·오프라인 축제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1.11.23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목원대학교 체육관에서 열린 대동제에서 댄스 동아리 학생들이 공연을 하고 있다. (목원대 제공) © 뉴스1


(대전=뉴스1) 김종서 기자 = 목원대학교 총학생회가 일명 코로나 학번으로 불리는 20·21학번 새내기를 위한 대동제를 오는 24일까지 진행한다.

'추억은 만남보다 바람에 남아'를 주제로 3일간 열리는 이번 축제는 줌(ZOOM)과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 생중계 방식으로 진행하지만 20·21학번들에게 현장 참여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제대로 된 대학생활을 경험하지 못한 학생들의 캠퍼스 라이프에 대한 갈증을 해소해주자는 취지다.

현장 참여는 행사마다 추첨을 통해 102명으로 제한했다. 대동제에 대면으로 참여 학생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행사장 입구에 설치된 소독기를 통과한 뒤 큐알(QR)코드 확인,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등과 같은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

총학생회는 예전처럼 대규모 대동제를 열기 어려운 상황을 감안해 ‘학생참여’ 중심의 축제를 기획했다. 가요제의 경우 생중계되는 학생들의 공연을 본 뒤 심사위원 20%와 재학생 문자 실시간 인기투표 80%의 비율로 심사한다.

또 인스타그램을 활용한 '릴스(동영상 포스팅) 스타 챌린지'는 계정 내 동영상에 학생들이 누른 좋아요 수에 따라 상품을 제공한다. 인기 온라인게임인 '리그 오브 레전드' e스포츠대회도 연다.

전세휘 총학생회장은 "방역 등의 문제로 이전보다 대동제 규모가 많이 줄었지만 오랜만에 열리는 행사에 학생들의 반응이 좋아 기쁘다"고 말했다.

권혁대 총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지만 학생들이 지혜를 모아 새로운 형태의 온·오프라인 대동제를 열게 됐다"며 "대동제가 학생들의 대학생활에 조금이나마 활력이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