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2-03 19:31 (금)
읍(邑) 승격 41년 만에 ‘일로읍민의 날’ 제정
읍(邑) 승격 41년 만에 ‘일로읍민의 날’ 제정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11.20 0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룡지구와 더불어 읍민 화합의 계기 마련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전남 무안군 일로읍이 1980년 읍으로 승격된 이후 41년 만에 ‘일로읍민의 날’을 제정했다.

일로읍 기관사회단체협의회 정례회의 모습.
일로읍 기관사회단체협의회 정례회의 모습.

무안군(군수 김산)에 따르면, 일로읍 기관사회단체협의회(회장 허재경)는 지난 16일 일로읍사무소 회의실에서 기관사회단체장 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례회의를 개최하고 12월 1일을일로읍민의 날로 제정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일로읍과 관련하여 현재 추진 중인 군․읍정 현안 사업에 대해 공유하며 소통하는 자리로 지역발전 방안을 협의하였으며, 논의 안건으로일로읍민의 날제정 건을 상정하여 참석회원 전원 찬성을 통해 가결되었다.

일로읍 번영회(회장 김찬일)는 모두 발언을 통해 “일로읍은 남도의 젖줄인 영산강과 더불어 문화․역사적으로 유서가 깊고, 오룡지구 개발과 함께 많은 잠재력과 무궁한 발전을 앞두고 있는 지역으로 일로읍의 위상을 높이고 읍민 화합과 지역발전 계기 조성을 위해일로읍민의 날을 제정하자”고 취지를 밝혔다.

또한 12월 1일일로읍민의 날제정을 기념하는 선포식 행사를 번영회 주관으로 개최할 계획이다.

한편, 일로읍은 1980년 12월 1일 일로면에서 읍으로 승격되어 올해 41주년을 맞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