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16 14:27 (월)
광주 남구, ‘日 강점기~80년 5월까지’ 역사투어
광주 남구, ‘日 강점기~80년 5월까지’ 역사투어
  • 박부길
  • 승인 2021.11.1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공원 일원에서 20일‧27일 두차례 실시
-청소년 포함 가족 40명, 역사적 장소 탐방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는 관내 청소년들에게 남구의 민주인권 역사를 알리고, 인권의 소중함을 일깨우기 위해 이달 말 2차례에 걸쳐 일제 강점기부터 80년 5월 광주 민주화운동을 되돌아보는 ‘민주인권 역사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남구청 전경 (원 사진-김병내 남구청장)

16일 남구에 따르면 오는 20일과 27일에 광주공원 일원에서 2021년 민주인권 역사투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이 프로그램에는 초등학생 및 중학생을 포함한 가족 40명이 함께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정용진 민족문제연구소 광주지부 학술국장과 함께 광주공원 일원에 남아 있는 일제 강점기 및 80년 5월 광주와 연관된 유적지 등 역사적 장소를 탐방할 예정이다.

탐방 코스는 광주공원 노인복지관 인근에 세워진 한말 심남일 의병장 순절비를 거쳐 4‧19 의거 희생영령 추모비, 어린이 헌장탑, 친일인사 공덕비 단죄문, 민주화 운동에 목숨을 바친 류동운 열사 추모비, 5‧18 사적비, 광주 신사계단 등이다.

유적지 등을 돌아보는 투어 코스는 약 70분 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이며, 역사투어가 끝난 뒤에는 참가자 모두가 한자리에 모여 투어 소감 및 간담회가 이어질 예정이다.

남구 관계자는 “광주공원 주변에 산재해 있는 역사적 장소를 탐방하면서 민주인권의 가치에 대해 되돌아보는 뜻깊은 시간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