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1-29 00:09 (토)
민주당 전남도당 선출직 공직자 전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의뢰…확인되면 경찰에 수사 의뢰
민주당 전남도당 선출직 공직자 전원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 의뢰…확인되면 경찰에 수사 의뢰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11.12 1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방선거 공천 심사에서 부동산 투기 연루자 걸러 낸다”

김승남 위원장 "투기 확인 시 경찰에 현행법 위반 여부 수사 의뢰도 추진"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위원장 김승남)은 11일 내년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를 앞두고 국민권익위원회에 당 소속 전남지역 선출직 공직자 전원에 대해 부동산 거래명세 전수조사를 의뢰했다.

민주당 전남도당 당직자가 국민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서를 제출하고 있다.
민주당 전남도당 당직자가 국민권익위에 부동산 전수조사 의뢰서를 제출하고 있다.

전남도당에 따르면 이날 김영록 전남도지사와 시장·군수 등 광역 및 기초단체장 20명, 도의원 52명, 기초의원 196명 등 268명의 선출직 공직자 전원의 개인정보 제공동의서를 첨부해 국민권익위에 부동산 거래명세 전수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혔다.

김승남 도당 위원장
김승남 도당 위원장

도당은 전수조사 결과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확인된 경우 경찰에 현행법 위반 여부에 대한 수사를 의뢰해 내년 지방선거 공천 심사에 반영하는 등 부동산 투기에 대한 처벌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선출직 공직자 평가 작업을 통해 부동산 투기 등 7대 비리에 관한 자술서와 소명자료를 제출받아 재직 중 부동산 투기 의혹이 있는 선출직에 대해서는 공천관리위원회 추천 과정에 불이익이 있을 것임을 명확히 했다.

김승남 도당위원장은 “전남도당이 전국 시·도당 가운데 처음으로 국민권익위에 선출직 공직자들의 부동산 거래내역 전수조사를 의뢰했다”고 밝히고 “조사 결과 국민에게 지탄을 받고 있는 선출직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드러날 경우 수사 의뢰와 함께 하위 20%로 분류해 공천과정에서 확실한 불이익이 주어질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 연루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 의지를 드러냈다.

한편 전남도당은 최근 경찰의 부동산 투기 사범 일제 수사 결과 내부 정보 등을 활용해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일부 지방의원들에 대해서는 도당 윤리심판원을 통해 강력한 징계를 의뢰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