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9-26 22:27 (월)
한국농어촌공사, 민간 개방한 수리·수문 기술 활용도 높아 동반성장 기대
한국농어촌공사, 민간 개방한 수리·수문 기술 활용도 높아 동반성장 기대
  • 박부길
  • 승인 2021.11.01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리·수문 프로그램 개방하고 무상 교육하며 공사 보유 기술 민간전수
-프로그램 활용 호응도 높아 비대면 교육 가능한 동영상 강좌도 제작 예정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김인식)가 민간에 무료 개방한 수리수문설계시스템(K-HAS)의 민간 사용자 활용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농어촌공사 전경 (원 사진-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

김인식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은 “공사의 기술을 민간에 공유함으로써 최근 심화되고 있는 기후위기에 대비하고 민간의 기술력 증진에 기여 해 동반성장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리수문설계시스템(K-HAS)*은 공사가 수리시설 설계를 위한 수문량 분석 및 수리해석이 가능하도록 공사가 한 세기 이상 축적해 온 기술을 전산화한 시스템이다.

*K-HAS(KRC Hyrualics & Hydrology Analysis System) 수리․수문 프로그램 4종을 통합 및 고도화한 시스템

- FCSR(저수지 치수관리 시스템, Flood Control System for Reservoir)

- RMS(농업소유역 홍수량 산정시스템, River Modeling System)

- HOMWRS(수리시설물 모의조작 시스템, Hydrological Operation Model for Water Resources System)

- GATE(배수갑문 능력검토 시스템)

2016년 민간 무료개방 이후 현재까지 약 400여개의 민간 기업과 학술단체에서 해당 시스템을 사용해 왔으며 사용자 수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공사는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개선해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올해 3월 개선된 프로그램을 개방했다.

개선된 프로그램의 원활한 사용을 위해 공사는 50여 개의 민간기업과 학술단체에 2회에 걸쳐 교육을 실시하고 설문조사 결과, 프로그램의 업무 활용도와 중요도가 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 참가기관 중 설계분야 기관이 59%로 가장 많았으며, 진단분야 25%, 시공분야(9.2%)와 연구분야 순이었고, 해당 프로그램이 업무처리에 있어 중요하다는 답변이 94%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교육생들은 설계홍수량 산정, 관개수요량 산정, 배수개선 침수분석 등 민간에서 누적된 기술이 충분하지 않은 농업분야 수리수문관련 정보를 시스템을 통해 확인 검토할 수 있다는데 높은 만족을 보였으며, 관련 기술 정보에 대한 지속적인 개방을 건의했다.

이에 공사는 내년 교육과정에서는 프로그램 활용 심화 과정 및 실제 사례 중심의 교육 등을 추가하는 한편,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프로그램 분야별 활용 방법에 대한 동영상 기초강좌를 제작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