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6-29 16:58 (수)
광주광역시, 국민지원금 신청·지급률 전국 최고
광주광역시, 국민지원금 신청·지급률 전국 최고
  • 박부길
  • 승인 2021.10.29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체의 99% 124만2천 여명에 3105억원 지원
- 29일 신청 마감…동별 ‘찾아가는 신청’ 등 독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는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지급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고 밝혔다. 광주지역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은 125만4000여 명이며, 광주시는 이중 99.0%에 해당되는 124만2000여 명에게 3105억원을 지급했다.

광주광역시 전경 (원 사진-류미수 광주시 사회복지과장)

류미수 광주시 사회복지과장은 “국민지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과 지역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모든 대상자가 기한 내에 신청을 하고 가급적 동네 사용처에서 소비해주실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1인당 25만원씩 지급하는 국민지원금은 9월6일 온라인 신청을 시작으로 같은 달 13일부터는 동별 행정복지센터 등에서 오프라인 신청을 받았다.

광주지역 신청·지급자 유형은 신용·체크카드 80.5%, 행정복지센터를 통한 광주상생카드 19.5% 등 순이었으며, 자치구별로는 남구·광산구가 99.2%로 가장 높았으며 동구가 97.9%로 가장 낮았다.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은 29일까지만 신청을 받는다. 지급대상자인데도 기한 내에 신청하지 않을 경우 국민지원금을 지급받을 수 없다.

광주시는 27일까지 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은 지급대상자가 1만20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하고, 모든 대상자가 지원금을 신청·수령할 수 있도록 미신청자 명단을 자치구에 제공했다.

더불어 동별로 고령 및 거동불편자에 대한 ‘찾아가는 신청’을 실시하도록 독려하고 1인 가구·미성년자 등에 대해서도 언론 보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복지통장 등을 활용해 지원금 신청을 홍보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국민지원금 지급대상자 선정결과에 이의가 있는 시민은 11월12일까지 온라인 국민신문고 또는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이의신청을 할 수 있다.

국민지원금은 올해 12월31일까지 모두 사용해야 하며 기간 내에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국가와 자치단체로 환수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