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6 09:28 (토)
[취재현장] ‘ 자치분권 강화 촉구’를 위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 개최
[취재현장] ‘ 자치분권 강화 촉구’를 위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 개최
  • 박부길
  • 승인 2021.10.12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와 전국지방분권협의회는 12일 오후 2시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실질적인 자치분권 실현을 위해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를 갖고 지자체. 지방분권협의체 간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에 참석해 “나라가 어려울 때마다 시대정신과 대의를 좋아 자기희생을 통해 역사의 물줄기를 바로 돌렸던 우리 광주가 온전한 지방분권 실현을 통한 국가균형 발전을 이루어가는 일에도 지역사회의 모든 역량을 결집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지환 광주시자치행정과장은 ‘자치분권 강화 촉구’를 위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에 참석해 "올해는 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부활 30주년이 되는 해이다. 또한 32년 만에 지방자치법이 전면 개정되고, 경찰 역사 75년만에 자치경찰제가 시행되면서 본격적인 자치분권 2.0 시대 개막을 앞두고 있다. 실질적인 자치분권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용집 광주시의회의장, 김지환 광주시자치행정과장, 박재율 전국지방분권협의회공동의장(부산위원장), 이병희 공동의장(충남의장), 김기석 공동의장(춘천위원장), 박병희 공동의장(순천위원장), 강인호 광주분권협의회위원장, 이재은 경기분권협의회위원장, 한영조 제주분권협의회위원장(제주숲치유기획사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1부 광주회의, 제2부 정책토론회 순으로 진행됐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은 환영사를 통해 “과거 중앙집권의 산업사회 시대에는 수도권으로 돈과 사람을 집중시켜 국가 경쟁력을 높이는 '국가간 경쟁체제였지만 지금은 각 지역의 고유함과 독특함을 살려서 지역이 균형있게 발전해야 국가 경쟁력을 가질 수 있는 '도시간 경쟁체제' 이다”면서 “각 지자체가 고유의 경쟁력을 갖고 마음껏 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실질적인 분권이 이뤄져야 국가균형발전 정책도 지속성을 갖고 실효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재율 전국지방분권협의회공동의장(부산위원장)은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한영조 제주분권협의회위원장(제주숲치유기획사대표)은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에 참석해 ▲국회 계류 중인 주민투표법, 주민소환법 등 자치분권 관련 주요법안 통과 ▲20대 대선 예비후보들이 자치분권 강화를 핵심 국정과제로 천명하고 관련 정책을 제시 ▲다음 정부에서의 지방분권개헌 완성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제1부 광주회의에서는 지난 7월 열린 충남회의 결과 보고에 이어 자치분권 강화를 위한 대응계획 등을 논의하고, 광주결의문을 채택했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국회 계류 중인 주민투표법, 주민소환법 등 자치분권 관련 주요법안 통과 ▲20대 대선 예비후보들이 자치분권 강화를 핵심 국정과제로 천명하고 관련 정책을 제시 ▲다음 정부에서의 지방분권개헌 완성을 대선공약으로 채택할 것을 촉구했다.

제2부 정책토론회에서는 지방정부 기관구성 다양화 및 지역 균형뉴딜의 방향을 주제로 자치분권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자치분권 강화 촉구’를 위한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광주회의가 열렸다.

먼저, 강인호 광주자치분권협의회위원장이 ‘지방정부 기관구성 다양화’에 대해 발표하고, 이기원 한림대 교수가 ‘왜 지역균형 뉴딜인가?’라는 주제로 발표를 이어 나갔다.

이병희 전국지방분권협의회 공동의장(충남의장)이 좌장을 맡고, 강태재 충북위원장, 권태환 경북위원장, 김기석 춘천위원장(강원대 교수), 이재은 경기위원장(경기대 명예교수), 조진상 전남위원장(동신대 교수)이 토론자로 참석했다.

한편, 전국 지방분권협의회는 2017년 지방분권을 통한 지방자치 실현을 위해 발족했으며, 17개 광역 시.도와 86개 기초 시.군. 구 등 전국 103개 지방협의회가 참여하는 연합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