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16 09:28 (토)
"SRT 호남선 열차 지연 역대 최다”
"SRT 호남선 열차 지연 역대 최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10.12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오섭 의원 국정감사 지적 “경부선보다 증가 폭 훨씬 커”

전체 평균 2분대 돌파, 서비스 질 저하 우려

10명 중 3명 이상 못 받은 지연배상금 '8억'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SRT 열차가 잦은 도착 지연으로 이용객들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승객 10명 중 3명 이상이 지연에 따른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서∼광주송정∼목포 간 호남선의 열차 지연 횟수가 SR 출범 초기보다 급증하면서 열차 지연 역대 '최다' 기록을 갱신하는 오명을 뒤집어쓸 처지이다.

국정감사에서 질의 중인 조오섭 국회의원.
국정감사에서 질의 중인 조오섭 국회의원.

11일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국회의원(광주 북구갑, 국토위·예결위)이 주식회사 에스알(이하 SR)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SRT 열차 도착 지연 건수는 2016년 6건(12.9 개통), 2017년 68건, 2018년 158건, 2019년 66건, 2020년 81건, 2021년 8월 기준 127건 등 총 506건에 달한다.

이 중 호남선의 경우 2016년 12월에 개통한 첫해를 제외하면 2017년 12건에서 2021년 8월까지 44건으로 4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같은 기간 56건에서 83건으로 1.4배 증가한 경부선에 비해 증가 폭이 훨씬 컸다.

종착역 기준 전체 열차 평균 지연시간은 2017년 1분 57초, 2018년 1분 41초, 2019년 1분 47초, 2020년 2분, 2021년 2분 19초로 지난해부터 2분대를 돌파해 증가하는 추세이다.

주요 열차 지연 사유는 ▲선로안정화서행 ▲열차 경합 ▲자연재해 ▲여객 지연 승차 ▲열차 고장 등으로 나타났다.

SR 「여객 운송약관」과 공정위의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은 열차 지연 발생일로부터 1년 이내 지연배상에 대한 요청이 있을 경우 고객의 승차권 구매 시 사용한 결제수단으로 환불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공정위에서 고시한 소비자분쟁해결기준에서 정한 지연배상 기준은 20∼40분 미만(12.5%), 40분∼1시간(25%), 1시간이상(50%)로 정해졌다.

이에 따라 SR이 최근 5년간 총 지급해야 할 지연배상 대상은 15만 4,403명으로 지연배상금은 23억 4,101만 원에 달하지만, 실제 지급된 배상액은 15억 2,656만 원(65.2%), 미지급액은 8억 1,445만 원(34.8%)인 것으로 확인됐다.

조오섭 의원은 "SR은 차별화된 철도서비스를 표방하며 출범해 15대 전략과제로 '고객 시간가치 제고'를 내세우고 있지만 열차 도착 지연 건수는 증가하고 지연 배상도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열차 지연은 승객과의 신뢰로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개선방안 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