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0 15:11 (수)
광주 광산구, ‘언어장벽 극복’ 플랫폼 ‘월곡톡’ 개시
광주 광산구, ‘언어장벽 극복’ 플랫폼 ‘월곡톡’ 개시
  • 이강호
  • 승인 2021.09.02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결실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선‧이주민의 장벽 없는 소통을 지원하기 위한 플랫폼 ‘월곡톡’을 선보인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이 2일 월곡동 NK비전센터에서 열린 ‘월곡톡 플랫폼 구축사업 경과보고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광산구는 2일 월곡동에 위치한 NK비전센터에서 ‘월곡톡 플랫폼 구축사업 경과 보고회’를 가졌다.

‘월곡톡’은 월곡2동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의 결과물이다.

월곡2동은 선주민과 북한이탈주민, 고려인 등 다양한 이주민이 함께 어울려 살고 있는 지역이다.

광산구는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으로 ICT(정보통신기술) 인프라를 구축, 언어장벽을 넘어서는 선‧이주민의 소통과 생활 편의 향상을 돕기 위한 플랫폼인 ‘월곡톡’ 앱 개발을 추진해 왔다.

월곡동 NK비전센터에서 열린 ‘월곡톡 플랫폼 구축사업 경과보고회’에서 김삼호 광산구청장과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이날 보고회를 시작으로 서비스를 시작한 ‘월곡톡’은 러시아어, 영어, 중국어, 베트남어 등 다국어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중고물품 거래 ▲구인․구직활동 지원 ▲부동산 정보 ▲공기질 안심 케어 ▲주차 공간 등 다양한 서비스를 담아, 선‧이주민 누구나 ‘월곡톡’ 앱 하나로 생활에 필요한 일들을 해결할 수 있다.

식당, 행사 등 마을 안 정보는 물론 광산구 등 공공기관의 각종 정보도 실시간으로 보여준다. 이주민의 언어와 상황에 맞춘 일자리와 부동산 안내 서비스도 제공해 불합리한 폭리 등 문제 해결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광산구는 광산경찰서와 협의를 거쳐 외국인을 위한 GPS 기반 112신고 등 생활안전‧치안 서비스도 곧 제공할 계획이다.

‘월곡톡’은 월곡2동에 거주하는 주민이면 누구나 가입하여 이용할 수 있다. 광산구는 월곡2동에 새로 이사 오는 주민에 대해서도 ‘월곡톡’ 홍보와 설치를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김삼호 광산구청장은 “‘월곡톡’ 플랫폼 서비스는 선주민과 이주민이 언어의 장벽을 해소하고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공동체의 첫 발걸음이 될 것이다”며 “자생적 도시재생 기반 마련과 주민 역량 강화에도 기여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