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30 14:30 (화)
광주 광산구, 미등록 외국인들에게 '묻지마 접종' 큰 호응
광주 광산구, 미등록 외국인들에게 '묻지마 접종' 큰 호응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1.08.2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완료’ 얀센 활용 2800여 명 목표, 첫날 1550여 명 몰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 광산구(구청장 김삼호)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추진하고 있는 외국인 ‘묻지마 접종’이 큰 호응을 얻고 있다. 광산구는 건강보험가입과 등록 여부를 따지지 않고 관내 외국인 주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지원하는 ‘묻지마 접종’을 추진 중이다. 다만, 단순 여행이 아닌 90일 이상 국내체류하고 있는 30세 이상 외국인 이어야 한다.

미등록 외국인들에게 광산구청에서 실시하고 있는 '묻지마 접종'이 큰 호응을 받고 있다.

광산구는 집단생활 등으로 감염에 취약한 외국인주민의 접종 실적이 저조한 가운데, 외국인 확진자 발생이 지속되자 선제적 백신 접종에 나섰다. 이와 관련해, 지난 11일 이후 23일까지 광산구 지역 확진자는 136명으로, 약 30%(29.4%)에 달하는 40명이 외국인이었다.

광산구는 1차로 접종을 완료할 수 있는 얀센 백신을 활용, 9월부터 10월까지 2800여 명을 접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주민의 인권을 보장하고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일반 의료기관에서는 접종할 수 없는 건강보험 미가입자 또는 미등록 외국인에 대해서는 23일부터 27일까지 관리번호를 발급해 백신 접종을 유도하고 있다.

지난 23일 외국인주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관리번호를 발급 받기 위해 광산구청 앞에 줄을 서고 있다.

반응은 뜨겁다. 첫날인 23일에만 목표치의 절반을 넘는 1550여 명의 신청자가 몰렸다. 이 추세라면 27일 전 조기 마감될 것으로 예상된다.

예방접종을 희망하는 외국인이면 90일 이상 체류를 확인할 수 있는 여권(입국 일자) 등 가지고 광산구보건소에 직접 방문 신청하면 된다.

광산구는 관리번호 발급 등 대상자 발굴을 마치는 대로 9월부터 접종을 시작할 방침이다. 향후 백신 수급 상황에 따라 접종 인원 확대도 검토할 예정이다.

지난 23일 외국인주민들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위한 관리번호를 발급 받기 위해 광산구청 앞에 줄을 서고 있다.

한편, 광산구는 외국인주민의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평일 야간과 주말에도 접종을 실시하는 ‘외국인 친화 접종위탁 의료기관’을 운영하고 있다. 또 외국인 명예통장단, 외국인주민 재능기부단과 연계해 백신 접종을 집중 홍보하고, 각 의료기관에 통역 지원 자원봉사자 배치와 외국어로 번역한 예진표‧안내문 등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