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16:53 (금)
“국민의힘 국민 우롱”…‘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뺀 채 권익위 조사 의뢰
“국민의힘 국민 우롱”…‘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뺀 채 권익위 조사 의뢰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6.1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이용빈 대변인 “곳간 조사 맡겼지만 열쇠 안준 것”…“전형적인 꼼수, 명백한 국민 우롱”

“권익위, 국민의힘 17일까지 동의서 제출 요청”…이용빈 “이준석 신임 당대표께 정중히 협조 요청”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국민의힘이 소속 의원의 부동산 불법거래 전수조사를 국민권익위에 의뢰해놓고,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제출하지 않아 ‘전형적인 꼼수이자 명백한 국민 우롱’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대변인은 15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뺀 채 권익위 조사 의뢰한 국민의힘, 명백한 국민 우롱”이라면서 “강제조사권이 없는 국민권익위는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 없이는 전수조사 자체가 불가능하다.”며 “부동산 조사를 받겠다면서 정보 활용 동의서를 첨부하지 않는 행태는 전형적인 꼼수이자, 명백한 국민 우롱”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이미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감사원 조사의뢰 쇼’를 벌인 바 있다.”고 상기하고 “감사원에서 조사를 거부하자 ‘울며 겨자 먹기’로 국민권익위에 조사를 의뢰한 것인데, 곳간 조사를 맡겼지만 열쇠를 안 준 것이나 마찬가지가 되었다.”고 꼬집었다.

이어 “비교섭단체 정당들도 이미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를 제출했다.”며 “국민권익위는 국민의힘에 17일까지 동의서를 제출할 것을 요청했다.”면서 “이준석 신임 국민의힘 당대표께 정중히 요청 드린다.”며 “국민의힘은 국민의힘 의원 부동산 전수조사가 조속히 진행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용빈 대변인은 이보다 먼저 “개인정보 활용 동의서가 부동산 전수조사에 필요하다는 사실은 민주당 권익위 전수조사에서 이미 충분히 확인된 사실”이라면서 “국민의힘 주장대로 실무적인 서류 제출 지연인지, 의도적인 전수조사 회피 꼼수인지 곧 드러날 것”이라며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얕은 꼼수는 더 이상 통하지 않는다는 점을 국민의힘에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경고했다.

또 “국민의힘은 부동산 문제에 대한 국민의 불신만 키우는 시간 끌기 꼼수를 멈춰야 한다.”면서 “우리 당은 부동산 투기를 근절하라는 국민의 명령에 읍참마속, 육참골단의 심정으로 임했다.”며 “국민의힘도 권익위 조사에 더욱 성실히 임해 줄 것을 촉구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