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2 16:42 (금)
5‧18 41주기 KBS 특집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
5‧18 41주기 KBS 특집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5.14 2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이틀 서체는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써

5월 18일(화) 밤 10시 KBS1에서 방송

"이제는 80년 그날의 진실을 군부에게 듣고 싶다"

[광주인터넷뉴스=기범석 기자] 5·18 다큐멘터리 최초로 가해자가 먼저 광주를 찾아와 피해자와 함께 진실의 문을 여는 전 과정을 밀착 취재하고, 상처와 원한의 기억을 넘어 진정한 화해와 치유의 길로 나아가는 여정을 담고 있는 5·18 41주기 KBS 특집 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 타이틀 서체가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의 붓끝에서 태어났다.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쓴 5‧18 41주기 KBS 특집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 타이틀 서체
캘리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가 쓴 5‧18 41주기 KBS 특집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 타이틀 서체

41년 전 게릴라전을 주 임무를 수행했던 대한민국 최정예부대 공수특전단… 그들이 국민을 향해 총을 겨눴다. 그러나 죽인 자들은 말이 없다. 그리고 41년 만에 깊은 침묵을 깬 계엄군의 입을 통해 진실의 문이 열린다.

지난 40여 년 동안 광주 진압작전에 참여했다는 사실을 드러내지 않고 살았다는 계엄군 최병문(5‧18 당시 11공수여단 소속) 씨는 "오랜 세월 원인을 알 수 없는 가슴 답답증과 우울증에 시달리기도 했다."면서 "몇 차례 시도 끝에 다시 찾아간 제작진에게 그는 80년 5월 광주에서 자신이 보고, 겪고, 했던 모든 일을 증언하고 고백하겠다."고 결심했다.

진 작가는 타이틀 서체를 쓰기 위해 기획 의도를 면밀히 파악하고 글씨의 첫 느낌을 “칼날 속의 진실을 표현하는 서체를 녹아냈다.”고 소회를 밝히면서 “그로 인해 왜곡됐던 5·18의 진실을 바로잡고 더 많은 고백과 증언을 이끌어내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는고 말했다. 말을 덧붙였다.

KBS 특집다큐 ‘나는 계엄군이었다’는 5월 18일(화) 밤 10시 KBS1-TV를 통해 방송된다.

대한민국 캘피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대한민국 캘피그래피 명장 석산 진성영 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