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0-22 16:42 (금)
[기자수첩] 문재인 대통령 멘토 송기인 신부가 송영길 후보 후원회장 맡은 까닭은?
[기자수첩] 문재인 대통령 멘토 송기인 신부가 송영길 후보 후원회장 맡은 까닭은?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4.24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후원회 우원식‧홍영표는 이해찬 전 대표가 둘 다 맡아

송 신부, 2018년 전대부터 후원회장 맡아…계파 없는 호남 출신 젊은 정치인 송영길 주목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5‧2전당대회를 앞두고 당내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스승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가 송영길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아 그 까닭이 궁금해지고 있다.

지난 16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및 최고위원 후보 후원회 등록상황을 보면, 우원식 후보와 홍영표 후보는 흔히 친노‧친문 좌장으로 불리는 이해찬 전 대표가 후원회장으로 등록했고, 호남 출신 송영길 후보는 ‘부산·경남 지역 민주화 운동의 대부’이자 현재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이사장’인 송기인 신부가 후원회장으로 등록했다.

이해찬 전 대표가 국무총리 시절 총리실 비서관 출신이며 친문 핵심으로 꼽히는 홍영표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거나, 재야인사 모임인 평화민주통일연구원에서 함께 활동했던 우원식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것은 개인적으로는 그럴 만하다는 생각이지만, 서로 경쟁하는 두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것은 아무래도 모양새는 아니다.

반면, ‘부산·경남 지역 민주화 운동의 대부’로 불리며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스승이자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기인 신부가 2018년 전당대회부터 송영길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것은 “이의 있습니다”를 외쳤던 故 노무현 전 대통령처럼 계파가 없는 호남 출신의 대표적인 젊은 정치인 송영길을 주목한 것으로 보인다.

이해찬 전 대표가 당대표 후보 2명의 후원회장으로 등록한 것에 대해, 일각에서는 “‘홍영표‧우원식 단일화’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 단일화는 아니라도 최소한 송영길을 지지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친문에게 보내는 것 아니냐?”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반면, 송기인 신부가 송영길 후보가 이해찬 후보와 당권을 놓고 맞섰던 2018년 전당대회부터 후원회장을 맡아 송영길 후보를 적극적으로 후원하는 것은 문재인 대통령과 교감이 있었던 것 아니냐는 해석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다.

뭐가 맞든지 간에, 지역을 뛰어넘은 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 그리고 이들에게 광적인 지지를 보냈던 호남의 깨어있는 시민, 호남 출신 젊은 정치인 송영길을 주목하고 후원하는 ‘부산·경남 민주화 운동 대부’의 모습이 교차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것이 아닌가 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