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2 23:46 (목)
농협전남지역본부,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 일손돕기에 구슬땀
농협전남지역본부,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 일손돕기에 구슬땀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1.04.06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함평 양파농가서 일손돕기로 본격적인 스타트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농협전남지역본부(본부장 박서홍)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력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촌지역 일손돕기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오른쪽에서 두번째)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장은 농촌 일손돕기에 참석해 "농촌에 원활한 인력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화이팅을 외쳤다.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본격적인 영농철을 앞두고 농업인들이 인력부족 문제로 매우 걱정이 많다”며 “농협은 임직원 일손돕기, 농촌인력중개센터 활성화 등을 통해 농촌에 원활한 인력이 공급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농협은 6일 영농인력 부족으로 비상이 걸린 함평관내 양파 수확농가를 찾아 조생양파수확 일손 돕기를 진행했으며, 지역본부, 농협 함평군지부(지부장 김천국), 나비골농협(조합장 김영철) 등 농협 임직원들과 고향주부모임, 농가주부모임 회원 등 60여명이 참여했다.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장과 직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농촌 일손돕기를 나서고 있다.

이날 일손돕기를 시작으로 올해도 농촌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적극 나설 방침이다.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범국민적인 농촌일손돕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영농지원 발대식”을 이달 중 개최하고 발대식 이후에는 유관기관 및 봉사단체 등과 합동 일손 돕기, 농촌마을 환경정비, 농기계 수리봉사 등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전남 관내 31개 지역농협이 운영하고 있는 농촌인력중개센터를 활용해 농업인들이 적기에 인력을 공급받을 수 있도록 지원하며, 도시 유휴인력 중 농업부문 일자리에 참여의향이 있는 이들로 인력풀을 구성해 외국인근로자를 적극 대체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다.

농협전남지역본부 직원들은 구슬땀을 흘리며 농촌 일손돕기를 나서고 있다.
박서홍 농협전남지역본부장과 직원들은 "전남 농협과 함께하는 농촌 일손돕기"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