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2 23:46 (목)
정세균 총리 “방역에서도 부활의 때가 반드시 올 것 확신”
정세균 총리 “방역에서도 부활의 때가 반드시 올 것 확신”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4.04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활절 메시지 "“부활의 은총과 사랑이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

“부활은 더 나은 회복…더 나은 일상으로 반드시 회복될 것”

“예수님의 부활은 고통 너머 희망을, 아픔 너머 위로를 일깨워주신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정세균 총리가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한다”면서 “방역에서도 부활의 때가 반드시 올 것이라 확신한다.”고 축하했다.

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출처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고 김대중 대통령님과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출처 : 정세균 국무총리 페이스북)

정세균 국무총리는 부활절인 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부활은 더 나은 회복”이라면서 “코로나19의 어두운 터널을 지나는 지금, 우리는 더 나은 일상으로 반드시 회복될 것”이라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 “부활은 희망”이라며 “코로나19로 힘든 삶을 살아가는 우리에게 예수님의 부활은 고통 너머 희망을, 아픔 너머 위로를 일깨워주신다.”면서 “부활은 더 큰 사랑”이라며 “‘와서 보아라’ 하신 예수님께서 ‘일어나 가자’ 고 우리를 일으켜 세우신다.”고 말하고, “코로나 양극화로 많은 이들이 상처를 입은 지금이 바로 우리가 행동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예수님의 부활을 축하한다.”면서 “부활의 은총과 사랑이 온 세상에 가득하기를 빕빈다.”라고 부활을 축하한 뒤, “그동안 코로나19로 예배와 미사 참여에 많은 제약이 있었다.”라고 상기하고 “어려움 가운데서도 방역을 위해 애써주신 신앙인 여러분, 감사합니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마지막으로 “모두의 인내와 참여로, 방역에서도 부활의 때가 반드시 올 것이라 확신한다.”며 부활절을 맞아 코로나19의 종식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