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18 23:07 (일)
광주광역시 문재인대통령팬카페회원들, 제102주년 3·1절 만세삼창행사
광주광역시 문재인대통령팬카페회원들, 제102주년 3·1절 만세삼창행사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1.03.04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 문재인대통령팬카페회원들은 1일 오전 10시 광주광역시 동구 금남공원 소녀상앞에서 제102주년 3.1절 만세삼창 행사를 가졌다.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 정해권 총무는 동구 금남공원 소녀상앞에서 제102주년 3.1절 만세삼창을 외친후 "국립현충원 친일파무덤 즉각 이장할 것"을 촉구했다.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는 빗물에 적셔진 소녀상에 우산을 받쳐주며 "우리 선조들의 아픈 눈물이 마를 수 있도록 꼭 일본의 사죄를 받아야 한다. 또한, 아직도 잔재한 친일을 뿌리까지 청산하고 역사를 바로 세워나가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날 만세삼창에는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 정해권 총무, 광주.전남 개혁국민운동본부 최미선외 회원들이 참석했다.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는 “3.1운동의 함성과 정신은 일제의 식민 통치를 뒤흔들었을 뿐만 아니라 해방의 원동력이 됐다. 하지만, 대한민국은 해방 이후에도 기득권을 유지하고 있던 친일 세력의 반발로 친일잔재 청산의 기회를 잃고 말았다.”고 말했다.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 정해권 총무, 광주.전남 개혁국민운동본부 최미선외 회원들은 만세 삼창과 "국립현충원 친일파무덤 즉각 이장할 것"을 촉구했다.
김금림 광주광역시문팬대표, 정해권 총무, 광주.전남 개혁국민운동본부 최미선외 회원들은 만세 삼창과 "국립현충원 친일파무덤 즉각 이장할 것"을 촉구했다.

덧붙여 “현충원에는 항일 운동가의 지척에 친일파의 묘역이 있다. 자라나는 아이들에게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것이 자랑스러운 일’이라고 당당하게 가르칠 수 있도록 친일파들의 묘를 파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만세삼창행사에 참여한 참석자들은 만세삼창을 힘차게 외치며, 국립현충원 친일파무덤 즉각 이장할 것을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