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8 16:45 (목)
민형배, 이재명 지지 선언…정치적 지향‧정체성 가장 가깝다
민형배, 이재명 지지 선언…정치적 지향‧정체성 가장 가깝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1.13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사면론에 미련 버려”…“호남이라고 지지하는 건 아니다”

이낙연에 맞서 ‘역풍 오지 않는다’며 윤석열 탄핵 적극 주장한 바 있어…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주 광산구을 민형배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커밍아웃을 하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로 사실상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를 선언했다.

민형배 국회의원
민형배 국회의원

12일 광주매일신문에 따르면, 민형배 의원은 지난 10일 있었던 광주매일신문·광주매일TV와의 인터뷰에서 “시대에 부합하는 사람, 시대적 과제를 잘 풀어나갈 사람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면서 “현재 크게 다른 주자들이 없기 때문에 이 대표와 이 지사, 두 분만 놓고 판단하자면 사회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 이 지사의 행보는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민형배 의원은 “당이 후보를 선택할 때 개인이 어떤 역량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보다, 사회에 대한 진단과 과제를 먼저 설정하고 과제를 풀어가면서 새로운 사회로 가는 과정에서 어떤 기준을 갖고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면서 “앞으로 변수가 얼마든지 있을 수 있겠지만, 지금 상황에서는 이재명 지사가 앞서 말한 기준들에 가장 근접해 있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민 의원은 또 “개인적으로 보면 저와 정치적 지향이나 정체성이 가장 가까운 분도 이 지사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어 이낙연 대표의 ‘전직 사면 건의 발언’에 대해서는 “이 대표는 국민통합을 위한 사면을 말씀하시는데, 사면을 하면 국민통합에 기여할 것이라고 하는 논리적인 근거가 없다.”면서 “대선주자로서의 가능성이나 기대에 대한 제 나름의 미련을 조금 버렸다”고 밝혔다.

한편, 민형배 의원은 지난해 말에 윤석열 총장 탄핵에 대해서도 “윤석열 탄핵, 역풍은 오지 않는다. 민주정권 발목 잡기 위한 저들의 논리”라며 탄핵 신중론을 편 이낙연 대표와 반대 입장을 강하게 나타낸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