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8 16:45 (목)
무안군, 새로운 BI ‘전남의 수도 플랫폼 무안’ 확정
무안군, 새로운 BI ‘전남의 수도 플랫폼 무안’ 확정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1.01.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안군의 고유 정체성과 미래 비전을 표방한 도시브랜드 개발

김산 군수 “대외적 브랜드 가치 상승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하겠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이 지역의 정체성과 미래 비전을 반영한 새로운 도시브랜드(BI)를 확정했다.

무안군이 새로 확정한 도시브랜드(BI)

무안군은 그동안 별도의 도시브랜드 없이 군정 구호인‘군민과 함께 만드는 생동하는 행복 무안’을 브랜드 슬로건과 병행 활용해 왔으나 지역 정책과의 연계성이 미흡하고 차별성이 부각되지 않아 대외적 활용에 한계를 느껴왔다.

민선 7기 출범 후 군의 정체성과 변화된 발전 여건, 미래 비전을 함축한 새로운 도시 브랜드 개발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요구됨에 따라 지난해 BI 개발 연구 용역을 실시하여 브랜드 네임과 디자인을 개발하고 군민 선호도 조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전남의 수도, 플랫폼 무안」을 도시브랜드로 확정했다.

「전남의 수도, 플랫폼 무안」은 무안군이 전남의 도청 소재지로서 행정의 중심도시라는 고유의 정체성을 선명하게 부각함과 동시에 4차 산업혁명 주도의 선진 플랫폼 경제를 지향하는 무안군의 미래 비전 프레임을 선제적으로 제시하고 있다.

아울러, 정책적 비전을 제시하는 대표 도시브랜드 외에 지역의 특성을 강조하는 「황토골 무안」을 추가 선정하여 병행 활용한다.

「황토골 무안」은 군의 향토자원인 황토의 청정과 건강 이미지를 강조한 것으로 그동안 상징적으로 사용해 오던 명칭을 브랜드화 한 것이다.

군은 황토건축문화의 부흥을 목적으로 황토건축문화재단을 설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황토 산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여 황토의 본고장으로서의 가치를 부각시켜 나갈 계획으로 「황토골 무안」의 도시 브랜드로서의 효용가치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산 군수는 “앞으로 새로운 도시브랜드를 행정 전반과 지역 브랜드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여 대외적인 브랜드 가치 상승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