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0 13:21 (수)
강기정 “윤석열 징계사유 차고도 넘쳐”
강기정 “윤석열 징계사유 차고도 넘쳐”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11.28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통령 측근 표적으로 문재인 정부 타격코자 공작‧위증

허위증언 사주‧칭찬…“검찰총장은 이미 알고 있었다고?”

MBC, 최 검사와 김봉현 대화 녹음파일 공개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이로써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사유는 차고도 넘쳐!” 이는 강기정 전 청와대정무수석이 페이스북을 통해 한 말이다.

강기정 전 청와대정무수석은 28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사유는 차고도 넘친다”면서 “강기정 5,000만원 허위 증언 사주하고, 법정증언 잘 했다며 칭찬하는 검사, 윤 총장에게 힘이 될 거라며 의기투합한 검사와 피의자, 김봉현의 멋쩍은 웃음, 검사의 은밀한 귀엣말. 검찰조사실에서 오고 간 최 검사와 김봉현의 녹음파일은 가히 충격적”이라고 밝혔다.

강 수석은 이어 “대통령 측근인 강기정을 표적으로 문재인 정부를 타격하고자 공작하고, 위증시키고, 실패하자 또 다시 GPS로 알리바이 만드는, 검찰과 사기꾼 김봉현”이라고 적시하고, “이 모든 것을 검찰총장은 이미 알고 있었다고?”라며 윤석열 총장의 인지 사실을 기정사실화하고 “이로써 윤석열 총장의 징계사유는 차고도 넘쳐!”라고 단언했다.

이러한 사실들은 27일 저녁 MBC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보한 자신이 검찰에 등을 돌리기 전 검찰 요구에 협조할 당시 검찰 조사 과정이 담긴 2시간 분량의 녹음 파일’을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 녹음에는 강기정 전 정무수석 관련 증언을 잘 했다는 검사의 칭찬과 김 전 회장의 웃음 그리고 귀엣말이 등장하는 정상적인 검찰 조사로 보기 힘든, 석연치 않은 대목이 많이 들어있다.

강기정 전 청와대정무수석 페이스북 캡처.
강기정 전 청와대정무수석 페이스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