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0 11:43 (수)
“동구 인구 늘리는 데, 북구 지나 영산강 건너 광산구를 쪼개다 나누는가?”
“동구 인구 늘리는 데, 북구 지나 영산강 건너 광산구를 쪼개다 나누는가?”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11.2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합리한 경계 조정, 광산구민 결사반대”…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 반대 성명 발표하며 강하게 반발

광주시 자치구 간 경계 조정안, 광산구와 광산구의회, 광산갑을 국회의원들 이어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도 결사반대 표명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주시 자치구 간 경계 조정안에 대해 광산구와 광산구의회, 광산구 국회의원들에 이어 광산구 35개 민간단체장의 협의체인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가 성명서를 발표하며 강력한 반대에 나섰다.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 월례회의에서 선병희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 월례회의에서 선병희 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회장 선병희)는 27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광주시 자치구 간 경계 조정 준비기획단이 지난 19일 최종 확정해 광주시에 건의한 중폭 경계 조정안에 대해 “동구 인구 늘리는 데, 북구 건너뛰고 영산강 건너 광산구를 쪼개다 나누는가?”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중폭 경계조정안은 북구의 6개 동(문화동, 풍향동, 두암 1~3동, 석곡동)을 동구로 편입하고 광산구 2개 동(첨단1‧2동)을 북구에 편입하는 안이다.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는 “이 안은 동구 인구를 늘린다면서 동구와 전혀 접근성이 없이 북구를 지나 영산강 너머 멀리 동떨어진 광산구의 인구를 줄여 동구와 북구가 나눠 먹기를 하는 것이다.”라며 “광산구 인구 7만 2천 명을 떼다가 동구에 6만 7천 명, 북구에 5천 명 이상을 보태주며, 동구는 물론 북구까지 인구를 더 늘려주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2020년 10월 말 현재, 북구 431,684명, 광산구 406,560명의 인구수가 첨단1·2동을 북구로 편입시키면 광산구는 33만여 명으로 줄고 북구는 1만여 명이 더 늘어 자치구 간 편차가 더 커진다.”면서 “자치구 간 균형 발전과 인구 불균형 해소를 명분으로 추진한다는 경계 조정이 북구 인구까지 늘리는 선택을 함으로써 오히려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불합리한 개편안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정치적‧행정적 이해관계에 의해 동구 인구를 늘릴 필요가 있으면, 동구와 생활권이 같은 북구 일부 동을 절대적인 주민동의를 얻어 동구로 편입하는 소폭 조정안이 그나마 합리적이다.”라면서 “광주광역시는 중폭 경계 조정안을 전면 재검토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다양한 시민 의견 수렴에 나설 것이며, 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면 즉각 폐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는 마지막으로 “우리는 또 우리의 주장을 지역이기주의로 또는 지역 정치권의 갈등으로 왜곡‧비난하는 것을 절대 경계한다.”면서 “우리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는 불합리한 경계 조정안 결사반대를 표명하며 이의 재검토와 폐기를 촉구하면서, 일방적으로 몰아붙인다면 41만 광산구민과 함께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강하게 반발했다.

<성명서>

『불합리한 경계 조정, 광산구민 결사반대』

광주광역시 자치구 간 경계 조정 준비 기획단이 결정한 중폭 경계 조정(안)을 결사반대합니다.

‘광주광역시 자치구 간 경계 조정 준비 기획단’이 지난 19일 북구 6개 동을 동구로, 광산구 첨단 1·2동을 북구로 편입하는 이른바 중폭 경계 조정안을 최종 확정해 광주시에 건의했습니다.

실로 어처구니가 없습니다.

이 안은 동구 인구를 늘린다면서 동구와 전혀 접근성이 없이, 북구를 지나 영산강 건너 멀리 동떨어진 광산구의 인구를 줄여 동구와 북구가 나눠 먹기를 하는 것에 불과합니다.

동구와 전혀 관계가 없는 광산구 인구 7만 2천 명을 떼다가 동구에 6만 7천 명, 북구에 5천 명 이상을 보태주며, 동구는 물론 북구까지 인구를 더 늘려주는 것은 절대 용납할 수 없습니다.

2020년 10월 말 현재, 북구 431,684명, 광산구 406,560명의 인구수가 첨단1·2동을 북구로 편입시키면 광산구는 33만여 명으로 줄고 북구는 1만여 명이 더 늘어 자치구 간 편차가 더 커집니다.

자치구 간 균형 발전과 인구 불균형 해소를 명분으로 추진한다는 경계 조정이 북구 인구까지 늘리는 선택을 함으로써 오히려 불균형을 심화시키는 불합리한 개편안이 된 것입니다.

정치적‧행정적 이해관계에 의해 동구 인구를 늘릴 필요가 있으면, 동구와 생활권이 같은 북구 일부 동을 절대적인 주민동의를 얻어 동구로 편입하는 소폭 조정안이 그나마 합리적입니다.

광주광역시는 중폭 경계 조정안을 전면 재검토하고 이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와 다양한 시민 의견 수렴에 나설 것이며, 주민이 동의하지 않으면 즉각 폐기해야 합니다.

우리는 또 우리의 이 같은 주장을 지역이기주의로 또는 지역 정치권의 갈등으로 왜곡‧비난하는 것을 절대 경계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는 불합리한 경계 조정안의 결사반대를 표명하며 이의 재검토와 폐기를 촉구하면서, 일방적으로 몰아붙인다면 41만 광산구민과 함께 절대 좌시하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경고합니다.

2020. 11. 27

광산발전단체장협의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