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40 (토)
[11·19 전세대책] 공공지원 민간임대 반전세 아닌 전세 물량 늘린다(상보)
[11·19 전세대책] 공공지원 민간임대 반전세 아닌 전세 물량 늘린다(상보)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0.11.19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0차 부동산 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향후 2년 동안 전국에 11만4000호, 수도권에 7만호, 서울에 3만5000호 규모 임대주택을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2020.11.19/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정부가 공공지원 민간임대, 오피스텔 등 월세 물량을 전세 전환으로 유도한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이른바 11·19 전세대책이다.

먼저 공공지원 민간임대의 전세 물량을 확대한다. 통상 사업자의 원활한 현금흐름 확보를 위해 대부분 임대보증금 비율이 70% 이하인 반전세다.

정부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의 반전세 물량을 전세 전환으로 유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세물량에 대한 추가 금리 인하, 보증보험료 경감 등 혜택을 제공한다. 또 신규 사업장 공모 시 전세 공급비율, 임차인의 전월세 선택옵션 확대 등에 가점을 부여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2021년 입주자모집을 앞둔 공공지원 민간임대 물량은 전국 14개 사업장 1만2000가구다. 이 가운데 상반기에 9408가구가 몰려 있다.

이 밖에 정부는 민간 오피스텔 건설사업자에게 저리의 기금대출 대환 지원, 공공택지 공급우대 등을 추진해 오피스텔 월세 물량의 전세 전환을 이끌어 낼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