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40 (토)
[취재현장] 광주현안사업 챙기는 더불어민주당지도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방문
[취재현장] 광주현안사업 챙기는 더불어민주당지도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방문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10.30 14: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현안사업을 챙기기 위해 광주광역시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들은 30일 오후 11시 20분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을 찾았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글로벌모터스를 방문해 "광주형일자리는 이용섭 광주시장이 광산 국회의원, 제가 함평 국회의원일 때 함께 조성한 산단이다. 그래서 우리에게 더 각별하다"며 "이번 방문에 전국 최초 상생형 일자리인 광주형일자리가 어떻게 자리잡고 발전할 것인가 관찰하겠다.성공적인 진행을 위해 중앙당이 돕겠다는 의지를 확인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광주형일자리 모델인 글로벌모터스를 찾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대표의 인사말을 꼼꼼히 청취하고 있다.

이날 방문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김종민 최고위원, 염태영 최고위원, 양향자 최고위원, 박광온 사무총장, 정태호 전략기획위원장, 한정애 정책위의장, 홍영표 참좋은 지방정부위원장, 오영훈 당대표비서실장, 김영배 당대표정무실장, 김회재 국회의원(법률위원장), 강선우 대변인, 이광재 K-뉴딜본부장, 한준호 K-뉴딜본부 대변인,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광주시당위원장, 김승남 전남도당위원장, 박남언 광주시일자리경제실장,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 정정희 전전남도의원, 박현숙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여성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더불어민주당광주.전남 현장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광주빛그린산단으로 이동해 ‘광주글로벌모터스’건설 현장을 찾아 광주형 일자리 모델을 점검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은 광주형일자리 모델인 글로벌모터스를 방문해 현장을 꼼꼼히 시찰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은 광주형일자리 모델인 글로벌모터스를 방문해 현장을 꼼꼼히 시찰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들, 정정희 전전남도의원은 "함께 힘과 지혜를 모아 "지역상생을 위한 지역균형 뉴딜!을 꼭 성공시키자"며 화이팅을 외쳤다.

또한, 이날 산단 내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점심을 함께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했고, 시설 현황에 대한 브리핑 청취와 현장시찰을 통해 지원방안을 수렴했다.

 

[취재현장] 광주현안사업 챙기는 더불어민주당지도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방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정희 전전남도의원은 ‘광주글로벌모터스’건설 현장을 찾아 산단내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며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광주글로벌모터스’건설 현장을 찾아 산단내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며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
김회재 국회의원(법률위원장)은 ‘광주글로벌모터스’건설 현장을 찾아 산단내 구내식당에서 임직원들과 점심을 함께 하며 소통의 시간을 갖고 있다.
박광식 GGM 부사장은 현장현황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는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광주 글로벌모터스 현장 현황을 꼼꼼히 살피고 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김종민 최고위원, 염태영 최고위원, 양향자 최고위원은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광주 글로벌모터스 현장을 꼼꼼히 살피고 있다.
광주형 일자리 모델인 빛그린산단 광주글로벌모터스 GGM공사현장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양향자 최고위원 등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들은 지역 발전을 위한 담소를 나누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