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7 16:53 (화)
김승남 “산림조합중앙회, 335억 들인 조합별 특화사업 곳곳에서 적자”
김승남 “산림조합중앙회, 335억 들인 조합별 특화사업 곳곳에서 적자”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10.16 23: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억 투자한 청주조합 국산목재 가공시설 조성사업, 최근 5년간 7억 4천만 원 적자에 사업 중단까지

특화사업 지원받은 49개소 중 18개소에서 지속적인 손실 발생 (-24억 2천만 원)

산림조합중앙회 형식적인 사업점검 및 운영실적 취합에 그쳐, 개선 의지 부족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국회의원(고흥‧보성‧장흥‧강진)이 피감기관인 산림조합중앙회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산림조합의 자립기반 구축을 위해 2007년부터 지원된 1조합 1특화사업의 운영성과가 전반적으로 저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승남 국회의원
김승남 국회의원

산림조합중앙회는 2007년부터 현재까지 국고보조금 247억 원, 지방비 88억 원을 지원받아 49개 회원조합에서 특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화사업은 조합별로 목재, 산림바이오매스, 청정임산물, 산림휴양 등 산림자원을 활용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5년간 적자운영이 발생한 조합은 총 18개소로 약 24억 원의 운영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나 산림조합중앙회는 별도의 활성화 방안이나 개선대책도 없이 해당 조합의 운영실적을 취합하는 것에 그치고 있다.

김승남 의원은 “애초에 사업성 검토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진행된 특화사업이 연례적으로 적자행진을 기록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일”이라며“산림조합의 자립경영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시작한 사업이 되려 조합의 경영을 위태롭게 하는 것은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 국민의 혈세가 들어간 보조금 수반사업이기 때문에 철저한 관리와 사업성 등 면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