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5-20 09:53 (금)
2016년 이후 방화 및 방화 의심 화재 4천여 건
2016년 이후 방화 및 방화 의심 화재 4천여 건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10.01 18: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형석 의원 “2016년 이후 4,025건…사망자 302명, 부상자 771명, 재산피해액 353억”

방화시도에 대한 조기 신고체계 마련, 대국민 화재 대처 교육 등 필요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2016년 이후 방화 및 방화 의심 화재가 4천여 건에 사상자가 천여 명에 달하고 재산피해액도 350억 원이 넘는 거로 나타났다.

이형석 국회의원
이형석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의원(행정안전위원회‧광주 북구을)은 소방청이 제출한 2016년 이후 방화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4천 25건의 방화 및 방화 의심 화재로 인해 사망자 302명, 부상자 771명이 발생했으며, 이로 인한 재산피해만 353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방화는 단 한 번의 범죄만으로도 수십, 수백 명의 사상자를 낼 수 있는 중범죄에 속함에도 불구하고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 근래에 여관주인에 앙심을 품어 발생한 방화범죄로 투숙객 3명이 중상을 입는 사건, 전화 요금이 너무 많이 나온다며 휴대폰 가게에 불을 지르는 사건은 물론 지난해 발생한 진주 아파트 방화·흉기 난동 살인사건, 2018년 장흥 세 모녀가 참변을 당한 서울여관 방화사건 등 방화범죄가 끊이지 않고 있다.

<2016년 이후 방화 및 방화 의심 화재 현황>

동기별로는 단순 우발적 방화가 485건, 가정불화 412건, 비관 자살 373건, 정신이상 372 순으로 나타나, 부지불식간 발생하는 방화범죄에 대한 정부 차원의 대응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2016년 이후 방화 및 방화의심 화재 동기별 현황>

이형석 의원은 “방화는 상황에 따라 대규모 인명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최악의 범죄행위임에도 불구하고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방화시도에 대한 조기 신고체계와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대국민 화재 대처 교육 등을 통해 인적·물적 피해를 최소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