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3 23:25 (금)
김영록 전남도지사, ‘아동양육시설’ 찾아 사랑나눔 실천
김영록 전남도지사, ‘아동양육시설’ 찾아 사랑나눔 실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9.25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 무안 소전원서 “아이와 함께 나눔미덕 실천하겠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추석 명절을 맞아 무안 소재 아동양육시설 소전원을 찾아 사랑 나눔 실천에 나섰다. 이번 김 지사의 방문은 나눔 문화를 확산하고 공공기관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자 마련됐으며,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됐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4일 오후 추석 명절을 맞아 아동생활시설인 무안군 일로읍 소전원을 방문, 위문품을 전달한 뒤 어린이들과 이야기를 하고 있다.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코로나19로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지 못해 마음이 무겁다”며 “작은 정성이지만 아이들에게 희망과 사랑으로 전해져 따뜻한 한가위를 보낼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시설 현황을 직접 살펴보니 종사자들의 열정과 정성에 믿음이 간다”며 “아이들과 함께한 전라남도가 될 수 있도록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곳을 찾아 나눔의 미덕을 꾸준히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51년 설립된 무안 소전원은 현재 45명의 아동이 거주하고 20명의 종사자가 근무중인 아동양육시설로 도내 어려운 상황에 처한 아이들을 보호하는 시설이다.

한편, 전라남도는 도내 25개 아동양육시설에 거주한 1천 100여명의 아동들에게 생필품 및 생활용돈, 자립프로그램비 등으로 308억 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특히 거주 아동에게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생활용돈을 지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