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1:17 (월)
광주경제자유구역청 내년 1월 문연다
광주경제자유구역청 내년 1월 문연다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9.2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안부, 청장(1~2급) 본부장(3급) 등 포함 정원 45명 승인
- 시의회와 조례 개정, 조직 구성, 예산 편성 등 협의 절차 진행
- 조세감면, 규제완화 등 경영환경 개선으로 신규 일자리 창출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시장 이용섭)가 민선7기 들어 역점적으로 추진해 온 광주경제자유구역이 최근 행정안전부에서 광주경제자유구역청 설치 관련 기구 및 정원을 승인함에 따라 출범 준비가 본격화 되고 있다.

광주광역시 전경(원 사진-주재희 광주시투자유치과장)

주재희 광주시 투자유치과장은 “행안부와 기구·정원 협의가 완료됨에 따라 내년 1월 개청 준비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개청되면 조세감면, 규제완화 등 경영환경 개선으로 광주 투자유치의 새로운 전환점 마련은 물론 신산업 육성으로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광주시는 시의회와 협의해 조례 개정, 조직 구성, 예산 편성, 사무공간 조성 등을 마무리하고 내년 1월 광주이노비즈센터에 시 산하 출장소로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을 개청할 계획이다.

투자유치 전문기관인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은 청장(1~2급), 본부장(3급) 등을 포함해 정원 45명을 승인받았다.

향후 광주시는 경제자유구역 개발사업 추진성과, 투자유치 실적 등에 따라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조직 규모를 재조정할 수 있다.

청장은 직무의 전문성, 혁신성 등을 고려해 개방형직위로 지정·운영을 검토하고 있으며, 본부장 아래 경제자유구역 사무를 담당하는 기획행정, 투자유치, 사업지원 등 3개 부서를 설치할 예정이다.

직원은 시 공무원을 전보하고 투자유치 전문가를 임기제공무원으로 임용하는 등 산업별 맞춤형 투자유치 조직을 구성해 실질적인 투자유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6월 4개 지구(▲미래형자동차 산업지구-빛그린국가산단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Ⅰ-에너지밸리일반산단 ▲스마트에너지 산업지구Ⅱ-도첨국가산단 ▲AI 융복합지구-첨단3지구) 4.371㎢를 광주경제자유구역으로 공식 지정했다.

광주경제자유구역은 ‘상생과 인공지능 기반 융복합 신산업 허브’를 비전으로 설정했으며 광주형 일자리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광주의 미래 먹거리 산업구조를 재편함으로써 제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급변하는 산업구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계획을 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