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1:17 (월)
광산구의회 ‘그린뉴딜 연구회’ 상생 먹거리 모색 정책 세미나 개최
광산구의회 ‘그린뉴딜 연구회’ 상생 먹거리 모색 정책 세미나 개최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9.23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연구단체 ‘그린뉴딜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도시계획 연구회’ 첫 공식활동

「상생 먹거리 지원 기본조례안」 제정에 앞서 정책 이해도 높여

조영임 대표의원 “광산구에 맞는 푸드플랜 구축과 실천을 위한 조례안 구성하겠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의회(의장 이영훈)는 22일 3층 회의실에서‘주민 주도의 지역 순환상생 정책 마련을 위한 그린뉴딜과 상생 먹거리 활성화 방안 모색 정책 세미나’를 개최했다.

광산구의회 '그린뉴딜과 상생먹거리 활성화 방안 모색 정책 세미나’ 모습.
광산구의회 '그린뉴딜과 상생먹거리 활성화 방안 모색 정책 세미나’ 모습.

이날 세미나는 지난 9월 의원 연구단체 ‘그린뉴딜과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도시계획 연구회(이하 ‘그린뉴딜 연구회’)’가 구성된 후 첫 공식 활동으로 대표의원인 조영임 의원이 주재했으며, 그린뉴딜 연구회 소속 의원과 발제자, 토론자, 관계 공무원 등 10여 명이 참석했다.

세미나는 윤병선 건국대 교수의 ‘상생 먹거리 정책에 대한 이해 및 정책 방안’발제와 함께 박상표 농업 마이스터, 최은순 광산구 상생 먹거리 TF팀 위원장, 김석순 상생 먹거리 광주시민연대 공동대표, 류동훈 시민행복발전소장, 조영임 대표의원 순서로 토론을 이어갔다.

참석자들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는 지속가능한 지역 선순환 푸드플랜 구축을 위해 국가와 지자체가 적극적으로 정책에 개입하고, 민관 거버넌스를 활성화하여 먹거리 상생 기반을 강화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광산구의회 의원 연구단체 '그린뉴딜연구회' 조영임 대표의원.
광산구의회 의원 연구단체 '그린뉴딜연구회' 조영임 대표의원.

이와 함께 조영임 의원이 대표 발의로 준비 중인 「상생 먹거리 지원 기본 조례안」에 대한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해당 조례안은 광산구 상생 먹거리 TF팀 등과 회의를 거쳐 제정 준비 중이며 추후 임시회에 상정할 예정이다.

조 의원은 “식량 위기에 대비한 먹거리 계획의 중요성을 절실하게 깨닫고, 지역민의 고민을 담은 푸드플랜과 민관 거버넌스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이 됐다”며, “안정적인 판로개척과 친환경 농업이 가능한 농지 확보 등 도‧농‧산업 복합도시인 광산구에 맞는 푸드플랜 구축과 실천을 위한 조례안 구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산구의회 의원 연구단체 그린뉴딜연구회는 그린뉴딜 정책 연구 및 조례 제정과 광산구 도시계획 방안에 대한 연구 목적으로 구성됐으며 조영임 대표의원을 중심으로 박경신, 이귀순, 김태완, 유영종 의원이 활동 중이다.

정책세미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정책세미나를 마친 후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