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1:17 (월)
이용빈 의원, “자전거등록제 등 자전거활성화정책 펼쳐야”
이용빈 의원, “자전거등록제 등 자전거활성화정책 펼쳐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9.23 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자전거 정책 대전환을 위한 온라인 국회 토론회」 개최

이용빈 의원 “기존 인프라 전면 재정비하고 제도적 근거 마련하겠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은 22일 ‘세계 차 없는 날’을 맞아, 「그린뉴딜과 코로나 시대 자전거 정책 대전환을 위한 온라인 국회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용빈 국회의원이 국회의원회관 527호실에서 '그린뉴딜과 코로나 시대 자전거 정책 대전환을 위한 온라인 국회 토론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용빈 국회의원이 국회의원회관 527호실에서 '그린뉴딜과 코로나 시대 자전거 정책 대전환을 위한 온라인 국회 토론회'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는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고려해 온라인으로 진행되었고, 광주에코바이크 김광훈 사무국장을 시작으로 한국교통연구원 정경옥 박사, 서울시 나형선 자전거 팀장이 발제하고, 행정안전부와 경찰청, 한국관광공사 관계자, 시민사회가 머리를 맞대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행정안전부가 추진 중인 ‘지역문제해결플랫폼’과 ‘전국생태교통네트워크’도 함께 했다.

현재 프랑스 파리를 비롯해 여러 정부와 도시들이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적극 펼치고 있고, 코로나 19 이후 세계적으로 자전거 판매량이 15% 늘어난 추세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따라 김광훈 에코바이크 사무국장은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교통 수송 분야의 그린뉴딜 방향은 개인이 도로의 많은 면적을 점유하지 않는 자전거와 전기자전거를 중심으로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산업적 측면에서도 자전거 소재나 부품 개발을 위한 연구가 활성화되고, 자전거 용품 시장 규모 역시 틈새 산업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기후 위기 극복과 코로나 19 이후 달라진 생활과 관광방식의 변화를 감안해 자전거 정책도 교통수단부터 자전거 관광, 자전거 산업과 일자리 대책까지 폭넓게 접근해야 한다고 의견이 제시됐다. 이 밖에 참석자들은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기본 인프라인 자전거전용도로를 대폭 늘리고, 자전거 안전 교육을 의무적으로 시행하며, 자전거 여행 인구 증가에 따른 자전거 관광 정책 개발 등이 과제로 논의됐다.

이용빈 의원은 “그동안 정부의 자전거 정책을 살펴보면 예산과 인력 등 모든 면에서 자전거 정책에 소홀한 측면이 있다”며 “자전거 등록제, 자전거 보험 등 다양한 혜택과 자전거 방치·도난 문제 해결책을 강구하는 한편, 자전거 활성화 정책을 위해 기존 인프라를 전면 재정비하고, 시설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제도적 근거를 마련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