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3 23:25 (금)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 행정 부서별 기후 위기 대응 마련해야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 행정 부서별 기후 위기 대응 마련해야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9.19 2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후 위기 대응 사업마다 ‘주민 수용성’ 중요 가치로 삼아야

“거버넌스 기후 위기 대응위원회 구성…생태계 유지 등 기후 위기에 대응 정책 마련” 당부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의회 김영관 의원(정의당 / 하남동·첨단1‧2동·비아동·임곡동)이 18일 제258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기후 위기 대응에 실효성 있는 행정을 당부했다.

김영관 의원
김영관 의원

김영관 의원은 “지구는 치명적인 기후위기상황이고 우리나라는 탄소 배출량 7위로 기후 악당국가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며 “집행부는 기후 위기에 실효성 있는 행정으로 대응하고 탄소 그린 뉴딜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현재 광주시의 건물과 수송 분야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가장 높아 주민들의 감축 노력과 협조가 절실하다”며 “상업과 주거 건물의 재생에너지로 대전환과 함께 주민들의 주도적 참여, 즉 주민 수용성 사업마다 중요한 가치로 삼아 기후 위기 대응을 해야한다 ”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 기후 위기 대응 행정 지원단 구성 및 기후 에너지과 신설 등 광산구 조직체계 개편과 함께 각 부서별 기후 위기 대응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행정의 대표와 시민위원이 공동위원장을 맡는 거버넌스 기후 위기 대응 위원회를 구성해 시민 수용성을 높이고, 현재 운영 중인 기후 행동 특별위원회 활동을 확대하여 발전시켜야 한다”며 “기후 위기 대응 주무 부서인 환경생태과는 향후 준비되는 조례에 기반해 종합계획과 연차별 사업계획에 심혈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저탄소 그린시티 조성을 위해 공공부지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장려하고 주민들이 협동조합 형태로 활동 참여가 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시책이 필요하다”며 에너지 전환사업과 자원 재활용 리빙랩 사업을 예시로 들었다.

마지막으로 “온실가스 저감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농촌 동은 무분별한 개발 허가보다 미래를 모색하는 녹색 행정이 필요하다”며 “폭우와 장기간의 폭염을 감안한 도시경관 사업과 천변 체육시설 축소 및 폐쇄를 통한 생태계 유지 등 기후 위기에 대응 정책을 마련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산구의회 제2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는 김영관 의원.
광산구의회 제258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하는 김영관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