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4:18 (금)
조국,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나, 가만 두지 않겠다.”
조국,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나, 가만 두지 않겠다.”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9.15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 추가 고소

“민사소송도 이루어질 것… ‘앙망문(위장사과문)’ 100번 올려도 소용없어”

“잘못된 것을 바로 잡을 때에는 아예 끌텅을 파시라” 응원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조국 전 법무부장관이 딸에 대해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을 추가 고소하면서 작심 경고를 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장관은 15일 페이스북을 통해, “제 딸에 대하여 구역질나는 성적 허위사실과 모욕 글을 쏟아낸 일베 회원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또 다른 다수 일베 회원의 유사한 범죄행위가 포착되어 형사고소가 추가로 이루어졌고 고소인 조사도 마쳤다.”고 밝혔다.

이어 “보는 분들의 정신건강을 생각하여 쓰레기같은 게시 글 내용은 소개하지 않는다”며 “여성에 대하여 할 수 있는 최악의 성적 침해 글이라는 말씀만 드린다.”면서, “수사기관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피해의 확대재생산을 막기 위한 신속한 피의자 특정과 처벌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조 전 법무부장관은 또 “‘표현의 자유’가 악랄하고 저열한 허위사실을 유포하여 타인의 명예를 중대하게 침해할 권리를 주는 것은 절대 아니다.”라면서 ”비록 ‘족쇄’를 차고 있는 몸이나, 가만 두지 않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국 전 장관은 마지막으로 “이들에 대해서 민사소송도 이루어질 것”이라며 “이들이 ‘앙망문’ -위장사과문을 가리키는 일베 용어- 100번을 올려도 소용없다.”고 결기를 보이며 작심하고 경고를 했다.

조국 전 장관의 결기에 찬사를 보내며 “기왕 잘못된 것을 바로 잡을 때에는 아예 끌텅을 파시라”는 응원을 보낸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
조국 전 법무부장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