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9-25 16:49 (금)
거칠 것 없는 광주FC, 상주 전 승리 정조준
거칠 것 없는 광주FC, 상주 전 승리 정조준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9.14 22: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8시 광주축구전용구장 상주와 맞대결

8G 연속 무패 행진과 전용구장 첫 승 관심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심장이 뛰는 한 광주답게” 거칠 것 없는 프로축구 광주FC가 막강한 공격력으로 상주 전 승리를 정조준한다.

9월 12일 전북 현대와의 20라운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엄원상 선수의 드리블 모습.
9월 12일 전북 현대와의 20라운드 경기에서 멀티골을 기록한 엄원상 선수의 드리블 모습.

광주는 오는 15일 오후 8시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상주상무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1 2020 21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지난 라운드에서 디펜딩 챔피언 전북현대를 상대로 패기와 투혼을 선보이며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 날 공격적으로 나올 전북의 스타일을 역이용해 최전방에 배치된 엄원상이 멀티골을 기록하는 등 환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줬다.

여기에 징계로 빠진 윌리안의 자리를 두현석이 잘 메워줬고 임민혁 역시 2개의 도움을 기록하며 최상의 컨디션을 자랑했다. 후반 교체 투입된 펠리페는 경기 감각을 유지하면서 체력까지 비축했다.

무엇보다 큰 소득은 리그 상위권 팀과의 연전에서도 7경기 연속 무패 행진(2승 5무)을 이어갔다는 점이다. 광주는 파이널라운드를 앞두고 대구FC-울산현대-전북-상주를 만나는 지옥의 일정표를 받아들었다. 우려의 시선이 많았지만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며 앞선 강팀과의 3연전에서 1승 2무의 성적을 냈다.

파이널라운드까지 남은 경기는 단 2경기. 중위권 팀들이 몰려 있는 만큼 최대한 승점을 벌어둘 필요가 있다. 또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이자 아직 전용구장 첫 승이라는 숙제가 남아있는 만큼 동기부여는 확실하다.

9월 12일 전북과의 20R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는 광주의 스트라이커 펠리페 선수.
9월 12일 전북과의 20R 경기에서 드리블을 하는 광주의 스트라이커 펠리페 선수.

자신감이 오른 광주의 다음 상대는 상주. 강상우, 이찬동, 류승우 등 시즌 초 맹활약을 펼친 선수들이 전역했지만 꾸준한 경기력으로 현재 3위를 기록, 이미 파이널A행을 확정 지었다.

특히 문선민을 앞세운 빠른 역습과 권경원이 중심이 된 수비진이 좋은 밸런스를 보이고 있다. 최근 3경기에서도 2승 1무(4득점 2실점)를 기록 중이다.

균열을 내기 위해 필요한 건 역시 광주의 날카로운 창이다. 광주는 최근 3경기에서 10골을 쏟아 부었다. 엄원상이 절정의 모습을 보이고 있고 펠리페도 충전을 마쳤다. 여기에 2선에서 공급되는 패스까지 날카로워진 만큼 빠른 스피드와 침착한 마무리로 상주 골문을 조준해야한다.

광주가 상주를 꺾고 무패행진을 8경기로 늘림과 동시에 전용구장 첫 승을 거둘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