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6 16:54 (월)
한국기독교장로회 "전광훈과 절연하고 교계에서 추방해야"…한국교회에 촉구
한국기독교장로회 "전광훈과 절연하고 교계에서 추방해야"…한국교회에 촉구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0.08.26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일 전광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가 서울 성북구 자신의 사택 인근에서 구급차량에 탑승하는 모습.2020.8.17/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한국기독교장로회(기장) 총회는 한국교회가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를 교계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26일 개신교계에 따르면 기장 총회는 지난 24일 발표한 '코로나19 재확산에 즈음하여'라는 성명에서 "한국교회는 즉각 전광훈 목사와의 관계 절연을 선언하고, 그를 교계에서 추방해야 한다"고 밝혔다.

기장 총회는 '전광훈 현상'을 "극우적 정치이념과 근본주의적 믿음이 결합한 것"이라며 "한국교회의 민낯"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분단체제에서 화해의 가교가 돼야 할 교회가 대결과 증오를 부추겼다"며 "극단적 혐오와 막말을 서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급기야 '전광훈 현상'은 이 엄중한 시기에 국가적 방역체계를 근본적으로 뒤흔들었다"며 "사랑제일교회 발 확진자만 800명이 넘어섰음에도 '바이러스 테러다' '확진자 조작이다' 등의 가짜 뉴스를 유포하고, 병원을 탈출하는 등 일반적 상식과 규범마저 무너뜨렸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기장 총회는 이런 전광훈 목사를 교계에서 추방하고, 그에 앞서 "전광훈 현상을 배태하고 비호하거나 또는 방관해온 그동안의 한국교회의 잘못을 통렬하게 참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종교의 자유, 헌법상의 자유를 내세우며 대면 예배를 비대면 예배로 전환하라는 방역당국의 요청을 거부하고 나서는 목사와 교회들이 있다"며 "나의 종교적 자유가 남을 위험에 빠트릴 자유까지 포함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코로나19 확산 위험을 높이는 일부 교회를 비판했다.

기장 총회는 "오늘날 한국사회에서 교회는 집단이기주의, 거짓우월감과 자가당착, 편견과 혐오를 전파하는 집단이 됐다"라며 "생명의 하나님은 코로나19를 통해 생명의 존엄을 위협하는 개인과 집단과 문명을 심판하실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교회가 그 심판의 대상이 아닌지 두려운 마음으로 성찰하고 돌이켜야 한다"며 "코로나 재확산의 위기 앞에서 모든 교회들이 방역에 앞장서 협력함으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는 데 온 힘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