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23 23:25 (금)
공군 제1전투비행단, ‘골든타임을 사수하라!’ 응급의료대비태세훈련
공군 제1전투비행단, ‘골든타임을 사수하라!’ 응급의료대비태세훈련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8.25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응급환자 발생 시 대처능력 향상 도모

[광주일등뉴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이하 1전비)은 25일(화) 부대 건물주차장에서 응급의료대비태세훈련을 실시했다. 이는 부대 내 응급환자가 발생했을 시 신속한 응급처치를 실시하고 동시에 외부 병원으로 빠르게 후송하기 위한 절차를 숙지하는 훈련이다.

(원 사진-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8월 25일(화) 응급의료대비태세 훈련을 실시했다. 1전비 항공의무대대 요원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 = 하사 유영열)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한 신고와 적합한 응급처치만이 환자의 생명을 지켜줄 수 있다”며 “앞으로도 1전비 의무 요원들은 실전과 같은 훈련을 통해 환자를 살리는 골든타임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훈련은 심정지 환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하여 실시되었다. 심정지 환자를 발견한 최초 목격자는 환자의 의식을 확인한 후 주변 사람에게 신고와 심장충격기를 요청했다. 이후 신속하게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8월 25일(화) 응급의료대비태세 훈련을 실시했다. 1전비 항공의무대대 요원이 환자를 구급차로 옮기고 있다.(사진 = 하사 유영열)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8월 25일(화) 응급의료대비태세 훈련을 실시했다. 1전비 항공의무대대 요원이 환자를 후송하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하고 있다.(사진 = 하사 유영열)

신고를 접수한 항공의무대대는 신속하게 현장으로 출동했다. 현장에 도착한 항공의무대대 요원들은 구급차로 환자를 옮기고 외부 병원으로 후송한다는 상황을 가정하여 지속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 환자 후송 상황이 종료된 이후 훈련 참여 요원들은 훈련에 대한 토의를 실시하여 훈련 중 미흡 사항에 대해 최종적으로 점검하며 훈련을 마무리 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