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7-02 06:23 (토)
「수해복구 나선 여성 로타리안」…광산백합로타리클럽 송산유원지 침수피해 식당 복구 활동
「수해복구 나선 여성 로타리안」…광산백합로타리클럽 송산유원지 침수피해 식당 복구 활동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8.15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선아 회장과 회원들 폭염 속에서 구슬땀…민주당 광산갑 피해복구 긴급지원단 합류 힘든 일 함께해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폭우가 쏟아진 장마 뒤끝 폭염 속에서도 극심한 수해를 입어 복구할 엄두를 못내는 식당을 찾아 봉사활동에 나선 여성 로타리안들이 있어 이를 소개한다.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오늘도 열심히 하자 " 결의를 다지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모습.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전 "오늘도 열심히 하자 " 결의를 다지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모습.

국제로타리 제3710지구 광산백합로타리클럽(회장 송선아)이 14일, 불어난 황룡강 물에 침수피해를 당한 광산구 송산유원지 식당을 찾아 홍수가 휩쓸고 가 펄에 잠긴 식당 집기와 비품을 들어내고 쓸 만한 도구들은 세척을 하는 등 봉사활동을 했다.

물이 휩쓸고 가 못쓰게 된 집기 등을 들어내는 백합로타리안들 모습.
물이 휩쓸고 가 못쓰게 된 집기 등을 들어내는 백합로타리안들 모습.

1992년 창립한 광산백합로타리클럽은 평소에도 어려운 어르신들이 계신 요양원을 찾아 미용봉사를 하고, 농촌지역을 찾아 농촌일손을 돕고 어르신 경로잔치까지 함께하는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담양을 찾아 물청소를 하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담양을 찾아 물청소를 하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이번 기록적인 폭우 후에도 여기저기 요청하는 곳마다 어김없이 다가가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는데 지난 12일에는 담양과 곡성의 피해 지역을 찾아 청소와 배식봉사 등을 한 바 있다.

구례 침수 현장에서 배식봉사를 하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구례 침수 현장에서 배식봉사를 하는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 

송선아 회장은 “연일 봉사활동을 하느라 심신이 피로하지만, 초아의 봉사정신으로 실천 무장을 하고 필요한 곳에 바로 달려오는 회원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윤혜영 전대 회장님과 함께 묵묵히 봉사활동을 하신 김미령 여사(이용빈 국회의원 부인)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광산백합로타리클럽 전대 회장인 광산구의회 윤혜영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국회의원 부인 김미령 여사(오른쪽)가 콘테이너 박스로 쓰레기들을 나르고 있다.
광산백합로타리클럽 전대 회장인 광산구의회 윤혜영 의원(왼쪽)과 더불어민주당 이용빈 국회의원 부인 김미령 여사(오른쪽)가 콘테이너 박스로 쓰레기들을 나르고 있다.

이어 “또, 여성들로만 힘에 부치다는 말을 듣고 단숨에 달려와서 큰 힘을 넣어주신 민주당 광산갑 피해복구 긴급지원단에게도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면서 “필요할 때 불러주시면 언제든지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힘쓸 남성들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달려온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피해복구 긴급지원단의 광산구의회 박경신 의원(왼쪽)과 오동일 정무특보(오른쪽)가 물에 젖은 장판 등 무거운 물건을 나르고 있다.
힘쓸 남성들이 필요하다는 말을 듣고 달려온 더불어민주당 광산갑 피해복구 긴급지원단의 광산구의회 박경신 의원(왼쪽)과 오동일 정무특보(오른쪽)가 물에 젖은 장판 등 무거운 물건을 나르고 있다.

[광산백합로타리안 수해복구 봉사활동 이모저모]

물에 잠겨 못쓰게 된 선풍기를 치우는 모습.
물에 잠겨 못쓰게 된 선풍기를 치우는 모습.
광산백합로타리안과 이용빈 국회의원 부인 김미령 여사(왼쪽)가 함께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광산백합로타리안과 이용빈 국회의원 부인 김미령 여사(왼쪽)가 함께 수해복구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조그만 캐리어를 사용해 못쓰게 된 도구와 쓰레기 등을 나르는 백합로타리안.
조그만 캐리어를 사용해 못쓰게 된 도구와 쓰레기 등을 나르는 백합로타리안.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이 힘 들고 지저분한 일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열심히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광산백합로타리클럽 회원들이 힘 들고 지저분한 일도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열심히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무거운 책상 등을 들어내는 모습.
무거운 책상 등을 들어내는 모습.
광산백합로타리안들이 못쓰게 된 집기와 비품을 쌓아놓고 있다.
광산백합로타리안들이 못쓰게 된 집기와 비품을 쌓아놓고 있다.
민주당 긴급지원단이 합류하자 광산백합로타리안들 다시 힘을 내고 복구활동이 다시 활기를 띤다.
민주당 긴급지원단이 합류하자 광산백합로타리안들 다시 힘을 내고 복구활동이 다시 활기를 띤다.
무거운 장판 등을 걷어내는 민주당 긴급지원단 모습.
무거운 장판 등을 걷어내는 민주당 긴급지원단 모습.
민주당 광산갑 긴급지원단이 무거운 집기를 들어내는 모습.
민주당 광산갑 긴급지원단이 무거운 집기를 들어내는 모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