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11-30 14:30 (화)
[기자수첩] 코로나에 폭우까지, 몸살 앓는 광산구 뭣이 중한지?
[기자수첩] 코로나에 폭우까지, 몸살 앓는 광산구 뭣이 중한지?
  • 기범석 기자
  • 승인 2020.08.09 1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산구로 물밀 듯이 들어오는 물 광산구는 코빼기도 안 비쳐

광산구에 큰 영향을 미치는 곳임에도 광산구 관계자는 한명도 안 보여

서창배수통문 역류 송정권으로 유입되는 물 차단에 국토관리사무소와 서구청 직원만

그냥 문만 잠갔으면 됐을 곳, 관계기관 안일행정으로 농경지 30만 평 침수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광산구 주민의 삶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사고가 터졌음에도 광산구가 한 줌의 관심도 주지 않아 실망이 크다.

서창배수통문, 행정구역으로는 서구 서창동에 있지만, 비행장 뒤편 극락강 서쪽 제방에 있는 배수문으로 대부분 광산구로 알고 있는 곳이다.

극락강물이 서창배수통문을 통해 대량으로 역류해 들어가는 모습. 멀리 보이는 빨간색 지붕이 송정남초 교사다.
극락강물이 서창배수통문을 통해 대량으로 역류해 들어가는 모습. 멀리 보이는 빨간색 지붕이 송정남초 교사다.

서창배수통문은 이곳을 통해 공군부대와 신야촌 마을 등, 멀리는 송정지구 방향에서 나오는 하천수가 극락강으로 흘러들어가는 배수로에 설치된 배수통문이다. 평소에는 배수로가 극락강 수위보다 높아 자연스럽게 극락강으로 우수 등이 흘러들어간다.

하지만, 며칠 동안 광주지역에 쏟아지는 폭우로 인해 극락강물이 범람위기에 처할 정도로 유량이 늘었는데 이 배수통문을 잠그지 않고 그대로 방치해 극락강물이 거꾸로 극락강 서쪽제방 안쪽으로 대량 유입되면서 농경지 30만 평이 완전 침수되고 자칫 전투비행장과 송정지구를 위협할 수 있는 상황에 처한 것이다.

광주국토관리사무소와 시공사 기술진, 서구청 관계자 등이 수동으로 문을 잠그러 하고 있다.
광주국토관리사무소와 시공사 기술진, 서구청 관계자 등이 수동으로 문을 잠그러 하고 있다.

이 배수통문 표지판에 보면 관리기관은 광주국토관리사무소이고 운영기관은 서구청 건설과로 돼있는데, 두 곳만 탓할 일이 아니다.

아침 7시에 주민이 서구청과 광산구 신흥동, 공군부대까지 전화로 이 상황을 알려줬음에도 오후 5시가 다 돼서야 배수통문 시설 장치는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대형 중장비를 불러 억지로 문을 잠갔다.

이 과정에서 관리기관이 어디고 운영기관이 어디냐를 따지기 전에 이곳으로 물이 유입되면 대부분의 피해는 광산구와 광산구 주민이 보는데 광산구 관계자는 한명도 보이지 않았다.

서구갑의 송갑석 국회의원(왼쪽)이 주민 서유환 씨(광산구 신흥동 통장)로부터 현지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뒤에 침수된 농경지가 보인다.
서구갑의 송갑석 국회의원(왼쪽)이 주민 서유환 씨(광산구 신흥동 통장)로부터 현지 상황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뒤에 침수된 농경지가 보인다.

농경지 면적 약 10만 평에 불과(?)한 서구에서는 서대석 서구청장, 송갑석 국회의원 등이 방문해 현장을 파악하며 심각성을 인지하고 대책 마련에 고심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아쉽게도 침수 농경지만 20만 평이고 가까이에 송정남초와 신야촌 마을, 공군부대 너머 송정지구 인구밀집지역이 있는 광산구 관계자들은, 주민들과 필자도 광산구청에 연락을 취했지만 재해대책본부에 연락하겠다는 말 밖에는 아무것도 한 게 없고 아무도 관심을 두지 않는 모습이 못내 아쉬웠다.

농경지가 침수된 주민과 제방로를 지나던 행인들만 안타까워 할 뿐, 광산구 관계자들의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수동으로 수문을 잠가보려다 중장비를 부른 후 잠시 중단된 모습을 주민들이 살피고 있다.
농경지가 침수된 주민과 제방로를 지나던 행인들만 안타까워 할 뿐, 광산구 관계자들의 모습은 전혀 보이지 않았다. 수동으로 수문을 잠가보려다 중장비를 부른 후 잠시 중단된 모습을 주민들이 살피고 있다.

또 아쉬운 것은 수많은 선출직 공직자와 활동가들이 도로나 사람들의 이목이 많은 곳의 침수상황과 피해상황을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경쟁적으로 생중계를 하는 듯이 열심히 뛰어다니면서도 사람이 많지 않아 별 이목을 끌지 못하는 이곳은 실질적으로 엄청난 재앙을 가져올 수 있음에도 아무런 관심도 없다는 것이다.

현장을 방문한 송갑석 국회의원(서구갑)도 천재가 아니라 인재라고 말 할 정도로 안일한 행정에 선출직들의 무관심이 만든 재해라는 생각에 더욱 아쉬움이 크고, 피해를 입은 농민들은 어떻게 어디서 보상을 받아야할지 걱정이다.

서창배수통문이 있는 곳은 서구이나 이 통문이 영향을 주는 곳은 광산구이다. 설마 보이는 곳만, 티 나는 곳만 다니는 것은 아니리라 믿는다.

오후 5시가 다 돼서야 중장비를 동원해 강제로 배수문을 잠그고 있다. 이 장비도 서구에서 불러온 장비이다. (사진 제공 : 제보자 박성대 씨)
오후 5시가 다 돼서야 중장비를 동원해 강제로 배수문을 잠그고 있다. 이 장비도 서구에서 불러온 장비이다. (사진 제공 : 제보자 박성대 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