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8-11 11:45 (화)
[취재현장] 광주 광산구 공원 ‘불법폐기물. 불법 컨테이너. 불법 현수막 방치’로 주민들 원성 높아
[취재현장] 광주 광산구 공원 ‘불법폐기물. 불법 컨테이너. 불법 현수막 방치’로 주민들 원성 높아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7.20 15:4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곳곳에 쓰레기 마구 버려져 악취 풍겨, 공원관리 부실 여실히 드러나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도촌교 앞 공원 녹지구간에 불법폐기물. 불법 컨테이너. 불법 현수막이 수개월 동안 방치되어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원성이 높다.

광주 시민들의 휴식공간이자, 체력 증진의 장인 근린공원에 오래전부터 불법 건축물이 들어선데다 컨테이너 안과 공원 주변에 각종 폐자재와 생활 쓰레기가 뒤엉켜 악취가 진동하고 있다.

제보자 김 모씨는 “차량으로 도촌교 앞 공원 쪽을 자주 지나다니고, 가끔 운동삼아 걷기를 하는데 폐 컨테이너에 폐자재가 가득 차있고, 주변에 생활 쓰레기가 잔뜩 버려져서 악취도 심하고, 미관상 좋지 못해서 기분 좋게 운동을 하려다가 기분만 잔뜩 상해서 돌아온 적이 많다. 수개월째 개선이 되지 않아 이렇게 제보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도촌교 앞 공원 녹지구간에 들어선 불법 컨테이너 안에는 각종 폐자재가 가득 쌓여 심한 악취를 풍기고 있어 공원을 찾은 시민들의 눈쌀을 찌뿌리게 하고 있다.
불법 컨테이너 주변에는 각종 생활쓰레기들이 버려져 공원의 미관과 시민의 정신건강을 크게 헤치고 있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도촌교 앞 공원 녹지구간에 버려진 각종 생활 쓰레기들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도촌교 앞 공원 녹지구간에 버려진 각종 생활 쓰레기들
광주광역시 광산구 비아동 도촌교 앞 공원 녹지구간에 버려진 각종 생활 쓰레기들
불법 현수막까지 붙어서 시민들의 눈쌀을 찌뿌리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성희 2020-07-20 20:39:04
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