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12-06 16:13 (화)
광산구, 주말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
광산구, 주말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
  • 기범석
  • 승인 2020.07.0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응 TF 확대 24시간 운영, 일제 방역·합동점검반 등 운영

“대민업무 제외한 모든 역량 집중해 코로나19 최우선 대응하겠다"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김삼호 광산구청장과 공무원들이 4일 송정동의 한 종교시설을 방역 소독하는 등 주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전을 펼쳤다.

김삼호 광산구청장과 직원들이 송정동의 한 교회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김삼호 광산구청장과 직원들이 송정동의 한 교회에서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소독을 실시하고 있다.

이날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 대응 TF’ 확대해 24시간 운영에 들어간 광산구는, 먼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발령 후속 조치로 결혼식장·장례식장 등 13개소를 현장 방문해 집합 제한과 방역수칙을 안내하는 등 집합·모임·행사 관련 조치를 마쳤다.

공공시설을 매개로 한 감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 광산구는, 문화·체육시설 73개소를 임시 휴관 조치하고, 영유아복지시설 376개소와 자활사업단 29개소 운영도 중지했다. 아울러 노인복지관 등 169개 어르신 시설과 경로당 375개소도 휴관과 운영 중지하도록 했다.

고위험 시설로 분류된 방문판매업체 105개소는 1~3일 방역수칙 이행 여부 점검을 완료하고, 3일부터는 노래연습장 286개소와 PC방 251개소의 전자출입명부 설치 점검에 들어갔다. 아울러 클럽 등 유흥주점 339개소와 뷔페음식점 12개소 방역 관리도 병행하고 있다.

광산구는 10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일제 방역’에 들어간다. 일제 방역은 종교시설과 다중이용시설, 지하 공간과 취약지점 등을 중심으로 구 전역에서 실시될 예정이다. 나아가 광산구는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유흥가 등 다중이용시설 밀집 지역 수시 점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광산구 관계자는 “대민업무를 제외한 광산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 코로나19에 최우선 대응하겠다”라며 “시민과 함께 첫 위기를 슬기롭게 이겨냈던 것처럼, 이번 두 번째 위기도 반드시 극복해 내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