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3 16:48 (금)
공군제1전투비행단, 6·25전쟁 70주년 맞아 최상의 대비태세 확립 결의
공군제1전투비행단, 6·25전쟁 70주년 맞아 최상의 대비태세 확립 결의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6.26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전비, 6월 26일(금) 6·25전쟁 70주년 기념 상기행사 실시
- 통합방위 유공 정세균 국무총리 표창, 코로나19 방역활동 감사패 수여식 등 거행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공군 제1전투비행단(단장 권오석, 이하 1전비)은 26일 6·25전쟁 70주년 기념 상기행사와 함께 시상식을 거행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은 통합방위태세확립을 통하여 국가사회 발전에 이바지한 공로를 높이 평가 받아 정세균 국무총리로부터 표창장을 수여받았다.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역사상 가장 많은 희생자를 냈던, 민족 최대의 비극인 6‧25전쟁 70주년을 맞았다. 이 땅의 자유와 평화를 지키기 위해 목숨 바치신 호국영령들의 고귀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참전용사들의 헌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우리 선열들이 피로써 보존해준 이 나라를 튼튼히 지켜내고 항구적 평화체제를 구축하는 것이 시대적 소명이다. 오늘 행사를 통해 6·25전쟁 참전용사의 희생에 대한 감사를 표하고 나라를 위해 헌신하신 숭고한 뜻을 기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전비 장병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께 대한 묵념을 올리고, 6·25 전사 보고를 통해 선배 전우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되새겼다. 1전비는 통합방위 유공 국무총리 표창과 코로나19 방역활동 감사패 수여식, 제206전투비행대대(이하 206대대) 9만 시간 무사고 비행 안전 시상식을 통해 자긍심을 고취하고 영공수호의 임무완수를 다짐했다.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전 부대원이 혼열이체가 되어 2020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관내 방역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여 학교 내 감염병 예방에 기여한 공'을 높이 평가받아 광주광역시서부교육지원청교육장으로부터 감사패를 전달 받았다.

1전비는 ’19년 통합방위작전계획 발전과 실전적 합동훈련 시행의 공로를 높이 평가받아 통합방위 유공 국무총리 부대표창을 수여받았다. 공군에서는 13년 만에 1전비가 통합방위 유공 표창을 수상함으로써 공군과 1전비의 굳건한 방위태세를 입증했다.

아울러, 1전비는 코로나19 방역활동 유공 광주광역시 서부교육지원청교육장 감사패를 수여받았다. 1전비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방역활동을 적극 시행하였으며, 개학을 앞둔 지역 학생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학교 방역에도 앞장서왔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 206대대는 1992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약 28년에 걸쳐 9만 시간 무사고 안전 비행의 금자탑을 쌓은 공로로 참모총장 부대표창을 수여받았다.

또한, 1전비 206대대는 1992년 1월부터 2020년 1월까지 약 28년에 걸쳐 9만 시간 무사고 안전 비행의 금자탑을 쌓은 공로로 참모총장 부대표창을 수여받았다.

이날 부대를 대표하여 통합방위 유공 부대표창을 수여받은 1전비 기지방호전대장 조성혁 대령(진)(공사 46기)은 “6·25전쟁 70주년을 상기하는 뜻깊은 자리에서 통합방위 유공의 영광을 안게 되어 기쁘다”며 “국가가 위기상황일 때,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신 6·25전쟁 참전용사들의 숭고한 뜻을 기억하며 완벽한 대비태세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 윤창배 공군제1전투비행단부단장과 간부들은 ""우리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과거의 비극을 되풀이해서는 안된다. 철통같은 방어태세로 튼튼한 국가안보를 이뤄내자"며 최고를 외치며 기념촬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