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3 16:48 (금)
김정은 등장과 함께 '대남 비난' 싹 사라진 노동신문
김정은 등장과 함께 '대남 비난' 싹 사라진 노동신문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0.06.24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1면에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가 열렸다고 보도했다. 회의는 23일 개최됐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 주재 하에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 가운데,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대남 비난 목소리도 동시에 잦아든 모습이다.

신문은 24일 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5차 회의 예비회의가 화상으로 전날(23일) 진행됐으며, 총참모부가 당 중앙군사위에 제기한 대남 군사행동 계획들을 보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가 화상으로 진행된 것을 고려한 듯 김 위원장의 사진은 없었지만 신문은 이 소식을 1면에 제일 상단에 게재했다.

그리고 지난 4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대남 비난 담화 이후 20여일간 이어져 온 대남 적대 기류도 이날 신문에서는 표출되지 않았다.

신문은 전날까지도 전단(삐라) 살포 예고 보도를 접한 주민들의 격앙된 반응을 일일이 소개하면서 구체적인 행동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이날 보도된 예비회의 일자대로라면 확성기 재설치 및 대남 전단 살포 준비에 박차를 가하는 와중에 김 위원장 주재로 회의가 진행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신문은 이날 김 위원장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 보류 결정을 보도하면서 대남 사안들에 대한 톤도 조절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북한은 지난 16일 총참모부가 대남 전단 살포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이후 준비 상황을 구체적으로 전해왔다. 특히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에 '다 잡수셨네…북남(남북)합의서까지'라는 문구를 새긴 전단 등을 공개하면서 비방 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내기도 했다. 22일에는 1200만 장의 삐라와 3000여 개의 풍선 등이 준비됐다고 밝혔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지난 16일 보도한 청년 학생들과 각 계층 근로자들의 항의 군중 집회와 거리 시위행진 소식.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이 같은 분위기는 탈북자·대남 항의 군중 집회에서 처음 등장했다. 당시 신문은 김 제1부부장 담화 이후 각지에서 진행한 시위 등 각계 반응을 실은 기사를 보도했다.

북한 주민들은 '자멸을 재촉하는 역적무리들을 송두리째 불태워 버리자' 등 위협적인 선전 구호가 적힌 현수막을 들고 거리에 나왔다. 이어 농촌과 공장, 기업소, 건설장 등 경제 현장 곳곳에 탈북자와 남측을 비난하는 선전물이 게시된 사진들도 연일 공개됐다.

지난달 북한 매체 보도 사진만 해도 생산 현장에는 농사철 다수확과 경제발전을 위한 성과를 독려하는 내용의 구호가 대부분이었다. 최근 당국의 대남 공세에 맞춰 선전 문구를 재빠르게 바뀐 것으로 해석됐다.

그런데 신문은 이날 '아름다운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장미꽃이 활짝 피어났다'면서 평양 곳곳에 붉은색 장미꽃이 활짝 핀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수일간 이어진 적대적, 위협적 논조의 보도와 사뭇 다른 분위기의 보도였다.

다만 북한의 기조가 완전히 전환된 것인지는 더 지켜봐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임을출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북한 당국으로서는 삐라살포 준비 등 주민들과 함께 대남 보복을 준비해왔기 때문에 유보 결정을 한 배경과 이유를 노동신문 등을 통해 조만간 공개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내다봤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아름다운 수도 평양의 거리에 장미꽃이 활짝 피어났다'면서 관련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