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2-07-02 06:23 (토)
"심장이 뛰는 한 광주답게" ‘쾌속 질주’ 광주FC, 부산아이파크에 3-1 역전승…‘2연승+3경기 무패’
"심장이 뛰는 한 광주답게" ‘쾌속 질주’ 광주FC, 부산아이파크에 3-1 역전승…‘2연승+3경기 무패’
  • 기범석
  • 승인 2020.06.1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통의 강호 FC서울, 수원 삼성 제치고 단숨에 8위 부상

윌리안, 펠리페, 김주공 릴레이포 3-1 역전승

[광주일등뉴스=기범석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더 높이 날아올랐다.

역전골을 작렬시킨 펠리페 선수가 양팔을 치켜든 채 환호하고 있다.
역전골을 작렬시킨 펠리페 선수가 양팔을 치켜든 채 환호하고 있다.

광주는 14일 오후 7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6라운드 부산아이파크와의 안방 경기에서 윌리안, 펠리페, 김주공의 릴레이포에 힘입어 3-1 역전승을 거뒀다.

승점 3점을 추가한 광주(7점)는 8위로 훌쩍 뛰어올랐다. 2연승과 함께 3경기 연속 무패의 신바람을 냈다. 여기에 2018년 4월 이후 약 2년 만에 부산 전 승리의 기쁨을 맛봤다.

광주FC의 선발 라인업 (4-3-3) : 이진형(GK) - 이으뜸, 아슐마토프, 홍준호, 김창수 - 박정수, 여름, 최준혁 - 윌리안, 펠리페, 엄원상
광주FC의 선발 라인업 (4-3-3) : 이진형(GK) - 이으뜸, 아슐마토프, 홍준호, 김창수 - 박정수, 여름, 최준혁 - 윌리안, 펠리페, 엄원상

올 시즌을 앞두고 K리그1으로 승격한 양 팀은 승점 3점만을 원했다. 지난 수원삼성과의 경기에서 첫 승을 신고한 광주는 기세를 몰아 연승에 도전했다.

전반 3분 만에 펠리페가 헤더로 공격 포문을 열었다. 8분 뒤 광주가 부산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 11분 프리킥 상황에서 아슐마토프가 집중력을 발휘해 득점했다. 하지만 VAR 결과 이전 상황에서 핸드볼 파울이 지적되며 골이 취소됐다.

광주의 공격력은 식지 않았다. 전반 20분 윌리안이 상대 수비의 공을 가로챈 뒤 슈팅까지 연결했다. 하지만 골대를 강타하며 아쉬움을 삼켰다.

전반 종료 직전 광주가 일격을 당했다. 전반 46분 호물로에게 실점하며 리드를 내줬다.

윌리안 선수가 동점골을 성공시킨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윌리안 선수가 동점골을 성공시킨 두 주먹을 불끈 쥐며 기뻐하고 있다.

광주가 전열을 재정비하고 후반전에 나섰다. 김정환과 임민혁을 연달아 투입하며 득점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광주가 득점력을 폭발시켰다. 후반 16분 윌리안이 이으뜸의 크로스를 발에 정확히 붙였다. 이어 절묘한 감아차기로 균형을 맞췄다.

8분 뒤에는 던지기 공격 상황에서 펠리페가 상대 수비와의 경합을 이겨낸 뒤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리드를 잡은 광주는 수비적으로 스코어를 지킬 생각이 없었다. 박진섭 감독은 공격수 김주공을 교체 투입하며 더 달아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 감독의 선택은 적중했다. 후반 추가시간 광주 공격진이 부산 골문을 조준했다. 측면 낮은 크로스를 김주공이 가볍게 마무리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광주는 3-1의 스코어를 지키며 2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교체 투입된 김주공 선수가 승부를 결정 짓는 세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교체 투입된 김주공 선수가 승부를 결정 짓는 세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