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7-08 17:03 (수)
광주서 3세 남아 진돗개 우리에 손 넣었다가 손가락 잘려
광주서 3세 남아 진돗개 우리에 손 넣었다가 손가락 잘려
  • 광주일등뉴스
  • 승인 2020.06.02 1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DB


(광주=뉴스1) 한산 기자 = 3세 남아가 개를 가까이에서 보기 위해 우리에 손을 넣었다가 물려 중상을 입었다.

2일 광주 광산소방서와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2시3분쯤 광주 광산구 월전동 한 공장에서 A군(3)이 개에 손가락을 물렸다.

손가락 한 마디가 잘린 A군은 잘린 손가락과 함께 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은 부모와 택시를 타기 위해 걸어가던 중 개를 발견하고 철조망 안에 손을 넣었다가 사고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을 문 개는 3살 된 진돗개로, 공장측은 철조망으로 만든 우리에서 개를 키웠다.

경찰은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