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0-30 19:46 (금)
대나무 고장 담양, 봄비 머금고 ‘우후죽순’
대나무 고장 담양, 봄비 머금고 ‘우후죽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4.2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봄비에 고개 내민 맹종죽순, 대나무숲에서 ‘쑥쑥’ 자라

[광주일등뉴스] 우후죽순(雨後竹筍)이라는 말처럼 봄비가 오고 나면 젖은 땅을 뚫고 죽순이 쑥 올라온다.

담양 만성리 대숲에서 촉촉한 봄비에 땅을 뚫고 올라온 맹종죽순이 곳곳에 고개를 내밀고 있다.

죽순(竹筍)은 싹이 나와서 열흘(旬)이면 대나무로 자라기 때문에 빨리 서둘지 않으면 못 먹게 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빨리 자라는 대나무의 특성을 잘 담고 있다.

맹종죽순은 죽순 중에서 가장 굵고 식이섬유와 단백질도 풍부해, 웰빙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