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5-28 18:33 (목)
공군제1전투비행단, 국민을 위한 헌신- 사랑과 생명을 나누는 헌혈운동 실시
공군제1전투비행단, 국민을 위한 헌신- 사랑과 생명을 나누는 헌혈운동 실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3.31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전비, 3월 30일(월)~4월 1일(수) 코로나19로 혈액 수급 불안정 해소 위해 헌혈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공군 제1전투비행단(단장 권오석, 이하 ‘1전비’)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헌혈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는 가운데 3월 30일부터 4월 1일(수)까지 부대 내에서 전 장병과 군무원을 대상으로 응급혈액 확보를 위한 ‘헌혈운동’을 실시하고 있다.

공군 제1전투비행단 장병들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랑의 헌혈에 동참한 후 기념촬영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헌혈 참여 가능자는 만 16세 이상 70세 미만으로, 남자 50㎏ 이상, 여자는 45㎏ 이상의 건강한 사람이면 된다. 헌혈량은 남성 400㏄, 여성 320㏄이며, 전혈 헌혈 후 2개월, 성분 헌혈 후 2주일 이상이 지나야 헌혈이 가능하다. 각종 법정 전염병이나 성인병에 걸린 경우, 약물 복용이나 주사를 맞은 경우(헌혈 당일 감기약, 진통제, 소염제, 항생제 등), 수술이나 수혈 또는 분만 후 6개월이 지나지 않은 경우, 기타 질병에 노출 우려가 있는 경우에는 헌혈을 할 수 없다."며 "코로나 19, 휴가와 방학 등으로 혈액 보유량이 급감한 이때 공군제1전투비행단 장병들의 작은 사랑의 실천이 부족한 혈액이 안정적으로 확보되는 통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오석 공군제1전투비행단장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단체헌혈이 취소되고 사람들이 외출을 기피함에 따라 개인헌혈도 감소 했다.”며 “공군제1전투비행단은 긴급하게 수혈이 필요한 생명을 살릴 수 있도록 헌혈에 동참하게 됐다”고 말했다.

1전비는 혈액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해 광주·전남 적십자사와의 협약을 맺고 매 분기 정기적으로 헌혈운동을 진행해왔다. 최근 코로나19로 혈액 수급이 시급한 상황에 따라 헌혈 가능 주기를 고려하여 부대 헌혈운동 1달 만에 또 한번 응급 현혈운동을 마련하였다.

1전비와 광주·전남 적십자사는 장병들의 다양한 근무 장소를 고려하여 부대 곳곳에서 헌혈운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2대의 이동차량을 포함한 총 4대의 헌혈차량을 지원하였다.

공군제1전투비행단 장병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사랑의 헌혈에 참여하고 있다.

코로나19 감염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이 필요한 시기인 만큼 헌혈자는 마스크 착용과 헌혈 전 체온 측정을 필수적으로 실시했다. 이와 더불어, 헌혈 전후로 차량 내부를 전체적으로 소독함으로써 혹시 모를 감염 방지에 만전을 기했다.

1전비 항공의무대대 신지영 하사(부사후 229기)는 “헌혈은 내 생명을 분양하여 누군가를 살리는 따뜻한 인류애의 표현이다”라며 “1전비 장병들과 함께 헌혈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하여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사회 분위기를 녹이는 따뜻한 일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