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3 16:21 (금)
광주경찰, 코로나19 확산예방위한 유흥시설 지자체 현장점검 적극 지원
광주경찰, 코로나19 확산예방위한 유흥시설 지자체 현장점검 적극 지원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3.2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청장 최관호)은 광주시(시장 이용섭)와 함께 3. 22.(일)부터 4. 5.(일)까지 15일간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합동점검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광주경찰은 지자체 관계자들과 함께 코로나19 확산예방을 위한 유흥시설 점검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번 합동점검은 시청과 지방청 합동점검반 외에도 경찰서별 구청과 협의를 통해 합동점검반을 구성하여, 집단감염이 우려되는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적 치안활동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점검 대상업소는 밀집된 장소에 인원이 모일 가능성이 높은 유흥시설인 대형클럽, 콜라텍, 유흥주점, 단란주점과 노래연습장 등이 주요 대상이다.

특히, 3.22(일) 20:00~22:00 경찰·지자체 합동점검팀(55명)은 고위험 밀접접촉 가능업소인 클럽 등 15개 업소에 대해 「코로나19 감염예방 준수사항」이행여부와 청소년 출입 등 불법행위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였다.

유흥시설 등 운영이 불가피한 경우, 종사자와 이용자 마스크 착용, 이용자 간 1~2m 간격유지, 손 소독제 비치, 출입자 명단(성명,전화번호 필수)작성·관리 등 「코로나19 감염예방 준수사항」이행 여부를 확인하고 미준수업소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명령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자자체에 통보할 방침이다.

향후, 광주경찰은 보건복지부 행정명령이 현장에서 잘 이행되도록 지자체와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협의를 통해 현장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