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4-03 16:21 (금)
[취재현장] 민주당광주광산갑공천되찾기비대위,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집회 개최
[취재현장] 민주당광주광산갑공천되찾기비대위,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집회 개최
  • 박부길 기자
  • 승인 2020.03.22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일등뉴스=박부길 기자] 민주당광주광산갑공천되찾기비상대책위원회(회장 김승진/이하 비대위)는 22일 “금품살포라는 가짜뉴스로 이석형 후보 인준 무효화를 시키는데 조력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5시 광주 서구 송갑석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 앞에서 열린 규탄집회에서 비대위는 “민주화를 외치며 최류탄과 곤봉에 맞서 싸우던 용맹한 청년 송갑석이 이제는 권력의 시녀가 되어 권력의 칼날을 휘두르고 있는 모습이 참으로 안타깝고 안쓰럽기 그지없다”며 “가짜뉴스를 전달한 송갑석은 당장 나와서 무릎 꿇고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광주광산갑공천되찾기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광주 서구 송갑석 국회의원 후원회 사무실 앞에서 “금품살포라는 가짜뉴스로 이석형 후보 인준 무효화를 시키는데 조력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송갑석 광주시당위원장을 규탄하는 집회를 가졌다.
민주당 광주광산갑 공천되찾기비대위와 함께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 집회에 참석한 성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비대위는 또 “양정철과 송갑석은 공정한 경선을 통해 승리한 이석형 후보를 끌어내리고 경선패배자 이용빈 후보를 재인준 하도록 밀실 야합한 의혹이 있다”며 “문재인 정부 최선 실세이자 ‘신 오적’으로 낙인 찍인 양정철에게 빌붙어 권력에 취한 것이냐 국민께 석고대죄하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석형 후보가 금품제공을 했더냐? 조직원이 금품을 제공했더냐? 억울한 가짜뉴스 바로 잡아달라고 했더니 ‘돈 안 준 증거 대라’는 해괴망측한 논리가 어디 있더냐”며 “사기 쳐서 재판받을 당시 판사가 사기 안친 증거 대라고 그러더냐?”고 2003년 송 의원이 사기로 벌금 500만원 처벌 받은 사례를 비꼬아 성토했다.

방송3사 기자단이 민주당 광주광산갑 공천되찾기비대위와 함께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 집회를 취재하고 있다.
민주당 광주광산갑 공천되찾기비대위와 함께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 집회에 참석한 성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더불어 “광주시의원에게 이용빈 후보를 도와라는 구태정치를 일삼는 송갑석은 국회의원 자질이 없다"고 강력히 항의했다.

한편,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18일 이석형 후보가 불법선거운동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후 금품제공 의혹이 제기되자 공천을 무효화하고 경선에서 패배한 이용빈 후보를 재공천했다.

민주당 광주광산갑 공천되찾기비대위와 함께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 집회에 참석한 성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민주당 광주광산갑 공천되찾기비대위와 함께 가짜뉴스 조력자 규탄 집회에 참석한 성난 시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